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7:54: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남진복 의원, 울릉도·독도 현안사업 촉구
도의회 1차 정례회 5분 자유발언
입도지원센터 건설 방치 등 지적
日 눈치보는 정부당국 태도 지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45

ⓒ 경상투데이

 경북도의회 남진복 의원(울릉, 자유한국당·사진 왼쪽)은 10일 경북도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울릉도와 독도 현안사업에 대한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남진복 의원은 경북도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가 독도에서 개최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독도에 대한 영유권 수호사업의 핵심은 독도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 건설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이 갈수록 노골화돼 가는 현재까지도 외교적 마찰 등을 이유로 당초 계획된 독도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 건설을 10년이 넘도록 방치하고 있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영토주권 수호에는 일체의 양보나 타협이 존재할 수 없고, 특히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좌고우면할 일이 더 더욱 아님에도 여전히 일본의 눈치나 보는 정부당국의 태도는 국민적인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민족의 섬 독도를 직접 밟아 보기 위해 방문하는 내외국인은 연간 20만명에 이르고 있음에도, 방파제 등 접안시설 미비로 실제 독도에 배가 접안하는 것은 50%(2018년 47.4%-365일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고, 설령 입도를 한다 해도 짧은 시간 머물다 떠나야하는 안타까운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는 독도를 찾는 우리 국민들의 제한 없는 출입과 급증하는 안전수요에 적극 대처하는 하나의 방편이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독도영유권 수호를 위한 핵심적 기반시설임을 거듭 강조하면서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는 당초 계획대로 즉시 추진할 것을 정부와 경북도에 촉구하고, 필요하다면 입도민 안전과 편의증진을 위해 방파제 완공시 까지 부실한 접안시설에 대한 보강사업부터 우선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최근 일본의 독도에 대한 만행은 국가차원의 침략수준에 이르고 있고, 이에 분노하는 많은 국민들이 독도사랑과 영토주권 수호차원에서 울릉도·독도를 꾸준히 찾고 있으나 정작 경북도민들은 우리 지역 유일의 섬이자 남다른 독도사랑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여객운임 부담 탓에 독도수호 운동에 동참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있다고 지적하고 울릉도·독도를 찾는 경북도민에게 여객선 운임을 지원해 민족의 섬 독도를 품은 경북인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나아가 경북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 의원은 인천시에서는 2008년부터 백령도를 비롯한 서해 5도를 포함해 지역 내 섬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80%(70%-시, 10%-선사, 20%-자부담)의 여객선 운임을 지원해 도서지역 관광 활성화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이제는 경북도에서도 적극적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도민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용진 기자syj@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태풍 '미탁' 파손 시설 방치..
경주 강변로 개설현장에 '불량 사토..
가을 밤 특별하게… 시월愛 마지막..
'영주 거점소독시설 특혜의혹' 사실..
황당한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론..
장삿속으로 전락한 '예천세계활축제..
■ 가짜뉴스로 주인 뒤바뀔 뻔한 '3..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울진, 어르신들 인권 재정립 '최선'
홍난이 구미시의원 '갑질 발언' 논..
최신뉴스
강석호 '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김철년 전 상임 부회장, 내년 선거..  
군위군의회, 간담회 개최  
"건강한 대구수돗물, 안심하고 드..  
道 도시계획위, 쾌적한 정주환경 ..  
도농기원, 리시안셔스 유통·재배 ..  
경북소방, 현장에 강한 구조대원 ..  
경북, 겨울철 폭설 대비 도민 불편..  
오재석씨 '미스터리 트레인' 경북 ..  
道,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정착 '온..  
포항시 '차세대 배터리' 메카로 성..  
가스공사 이상훈 상임감사, 남부권..  
대구·도로공사 손잡고 기업 기술 ..  
무상제공 품목 확대로 구매심리 자..  
범어자이엘라, 대구 수성구 분양열..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