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3 오후 07:14: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김충섭 김천시장 '자유한국당 입당'
"새 도약 위한 선택… 정당 지원으로 발전 앞당길 것"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22일(수) 17:57


 김충섭 김천시장은 21일 자유한국당 김천시당 사무실에서 송언석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입당식 및 환영회를 가졌다. 이로써 김천시정 방침인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도시', '시민모두가 행복한 도시' 건설이 앞으로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날 김 시장은 "김천발전을 염원하는 대다수 시민의 바람과 김천시의 큰 도약을 위해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며 "취임 이후 시민모두가 행복한 김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했다. 그동안 시민 여러분께 약속한 공약들도 차근차근 추진해 속속 결실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역주민들도 김천시의 주요 미래 먹거리 산업과 성장동력 산업의 더욱 효과적이고 확실한 추진을 위해서는 정당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계속적으로 자유한국당의 입당을 권유해 왔었다.

 김충섭 시장은 "지역발전을 앞당기고 시민들의 복리 증진을 위해서 한개의 사업이라도 더 따내고, 또 더 많은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정당 소속의 시장이 더 유리하다. 역량 있는 송언석 의원과 함께 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본다"면서 "그동안 자유한국당 입당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분들의 의견을 경청했으며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이러한 결정에 찬성하시는 분도 계시고 반대하시는 분들도 계셨다. 그러나 저의 이러한 선택은 김천발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선택이다. 이 모든 것은 시민 여러분의 평가와 판단에 맡기고 김천시 발전에만 매진하겠다.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를 당부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 시장은 "앞으로 송언석 국회의원과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서 김천발전을 앞당기고 기업과 사람이 모이는 도시,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을 만들겠다"면서 "송언석 국회의원과 손을 맞잡고 김천의 새로운 시대, 변화의 시대, 김천 중흥의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금광수 기자kgs5149@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영주시 미온적 대책에 시민들 불안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포항시립영암도서관, 문화공간으로 ..
청도 '내년도 국도비 확보' 사활 걸..
유능종, 보수의 성지 구미 다크호스..
최신뉴스
브레이크 없는 '코로나19'… 전국 ..  
통일신라 '팔부신중 석탑재' 조선 ..  
김형오 공천 칼날에 '요지부동 TK'..  
‘코로나19’ 치료제는 무엇인가?  
김석기 의원 "경주시민 안전 확보..  
경북도의회 '日 죽도의 날 행사' ..  
경주시의회, 분무소독기 메고 방역..  
영주, 학교폭력 사안 심의 전문·..  
영천공설시장, 코로나 확산 우려로..  
불법광고물 제거로 '청결·안전한 ..  
문경시, 실내 공공체육시설 '임시..  
김천 "운행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부..  
고령, 코로나19 대응·장기화 대비..  
예천, 지역 농업 발전·전문 인력 ..  
한울원전 "코로나19 예방 앞장서요..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