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8 오후 07:18: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갈림길
자·타당 예비후보, 왕경특별법 비판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05일(수) 19:10

 보수통합의 중심에선 자유한국당이 통합에 앞서 자당의원들을 걸러내는 컷오프(cut off)와 함께 공천의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 이 가운데서도 단연 태풍의 눈이 되고 있는 것은 컷오프이다. 

 다선과 고령자, 의정 성적과 지역여론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본다는 당의 공천심사위원회(이하 공심위)는 초·재선도 예외는 없으며 원외까지도 그 범위를 넓힌다고 했다.

 과연 이 저승사자를 피할 지역의원이 얼마나 될지에 지역정가는 술렁이고 있다.

 특히 TK(대구/경북)지역이 컷오프태풍의 진원지가 될 것으로 보여 지역의원들의 긴장은 더할 수 밖에 없다.

 경주정가도 예외는 아니다. 초선인 현 김석기 의원이 최근 자신이 발의해 제정됐다는 '신라왕경복원특별법'이 총선에 나서는 자당과 타당의 예비후보들로부터 '총선용 빈 깡통법'이라고 공격을 당하면서 빛이 바래졌다.

 이에 김 의원은 자신의 치적에 화살을 쏘아대는 도전자들을 향해 거친 반박에 나서는 등 공격보다는 수비에 숨 돌릴 틈이 없어 보인다. 이는 곧 공칙유여수칙불여(攻則有餘守則不餘 뎳 공격하면 여유가 생기고 수비하면 여유가 없다)란 교훈이 주는 의미와 다를 바 없다.

 이는 김 의원이 이 왕경특별법 외에 임기 4년 동안의 성과물을 제대로 내놓지 못한데서 비롯되고 있다.

 출마 때 선언한 여러 공약을 제대로 실천하지 못한 탓으로, 이 공격을 막아 낼 방어막이 부족한 처지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김 의원에 대한 지역 정가의 여론은 그리 호의적이지 못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최근 김 의원의 지지기반이 흔들려 인근 포항의 같은 당 초선의원과도 다소 거리가 있다.

 때문에 지역 정가는 김 의원이 이 난관을 잘 극복하고 정치수명을 연장할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자신이 당선될 때의 지지층 또한 이탈하고 있다는게 지역 정가의 중론이다.

 이를 두고 김 의원 지지자들은 "컷오프라는 늪에는 절대 가도록해서는 안 된다"며 경선행을 기대하고 있다.

 김 의원의 분발이 촉구되는 대목이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 경주시장 공천을 두고 당의 지역평균지지율에 못 미친다는 이유를 들어 한 후보에 대해 컷오프를 강조하면서 냉소적인 입장을 취한 바 있다. 결국 그 시장은 공천에서 탈락하는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제 김 의원에게도 전략공천을 떠나 '컷오프냐 경선이냐'를 두고 남은 것은 공심위의 결정뿐이어서 경주시민들의 시선이 여기에 쏠리고 있다.

   이승표 기자jclee0511@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롱..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포항시립영암도서관, 문화공간으로 ..
청도 '내년도 국도비 확보' 사활 걸..
고령관광협, 정기총회서 지역활성화..
최신뉴스
김봉교 "구미, 공공기관 유치해 예..  
유능종, 보수의 성지 구미 다크호..  
장석춘 "총선 불출마로 지방선거 ..  
강석호 의원 "농식품부 업무보고, ..  
경주시의회, 제248회 임시회 2차 ..  
울진군의회, 시책·현안 점검 '꼼..  
道, 공익직불제 적극 홍보로 '혼선..  
유아학비 지원으로 교육비 부담 '..  
현장 목소리 반영해 '이웃사촌 시..  
3고 정책 펼쳐 '지속가능한 쌀 산..  
의성,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혜택..  
영덕, 군민 생명 위협하는 재해 막..  
청도 "지역 아동 건강한 성장 도와..  
울진, 새로운 소득작목 정착 기반 ..  
울릉저동우체국 존치 '간절히 염원..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