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2 오후 06:5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격 없이 나눈 대화… 화근 될 줄 몰랐다"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3일(목) 19:10

 오는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장에서 같은 당 예비후보로부터 부적절한 권유를 받았다고 밝힌 자유한국당 함슬옹 예비후보(32·경주)가 당시 자신이 지목한 A후보와 의 오해를 해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 후보 측은 "함 후보가 사석에서 지인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별 의미 없이 자연스레 한 말이 와전돼 기자회견장으로까지 이어져 화근이 될 줄 몰랐다"며 유감을 드러냈다.

 A 후보측도 "후보이기 이전에 같은 당의 당직자로 활동하면서 서로가 잘 알고 지내는 사이여서 격이 없이 나눈 대화였을 뿐이었는데 함 후보에게 심적인 부담이 될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자유한국당 관계자도 "사안을 확인해보니 의도적 상황에서 벌어진 일도 아닌데다 쌍방이 오해를 해소한 이상 별문제가 없다"며 더 이상의 논란을 피했다.

 이어 그는 "함 후보가 A 후보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진정 참지 못할 정도의 감정이 있었다면 기자회견에 앞서 당에 먼저 보고한 후 당의 의견을 구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는 정치 초년생인 함 후보의 순진함을 지적한 것으로 당의 이미지를 고려하지 못했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다. 반면 함 후보 측이 이 사안을 그리 심각하게 느끼지 못하지 않았나 하는 의견도 있다.

 한편 선관위 관계자도 "진상을 세밀히 들여다 볼 필요는 있지만 같은 당 후보 간에 빚어진 일인 데다 금전이 전제되지 않았고 함 후보 측이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 한 현 단계에서 선관위가 물리적 방법을 적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앞서 함 후보는 지난 1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자신의 출마 선언 기자회견장에서 시중에 떠도는 A 후보와의 통화내용을 밝혀달라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채 부적절한 제의를 받았다는 취지로 답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승표 기자jclee0511@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래통합당 공천 돌리기… 경주시민..
'코미디무대판' 변질 미래통합당 공..
中 대상연맹, 경북도 코로나 퇴치 '..
속타도 말 못하는 TK의원들
미래통합당 경선여론조사 '1인 2표'..
구미, 통합당 공천 결과 반발 '후폭..
박병훈 "미래통합당, 부당한 공천번..
김병욱 "포항·울릉의 진짜 변화 이..
가수 강민, 코로나 극복 힘찬 응원 ..
도교육청, 학생들 인문학적 소양 '..
최신뉴스
김석기 "중단 없는 경주발전 이룰 ..  
정희용 "젊은보수 중심에 서서 대..  
김현기 "반드시 당선돼 미래통합당..  
김철호 "아파트 주차난 해결, 강력..  
구미, TV토론·연설로 후보자 공약..  
군위군, 문화체육시설 점검 '꼼꼼..  
김병욱 "정권 교체 힘 모아 달라"  
대구가톨릭대, 코로나 위기 이웃에..  
김천, 미세먼지 저감·대기질 개선..  
청도신화랑풍류마을, 손님맞이 준..  
안동, 2021년 국·도비 확보 '발 ..  
道·유관기관 협력, 수출동력 회복..  
군위,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참가자..  
마스크 쓰고 거리두고… 경주 선거..  
포스코청암재단, 코로나 과로사 공..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