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08:24: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포스코, LNG미드스트림 사업 경쟁력 강화
LNG터미널, 포스코에너지 양도
부생가스복합발전소 흡수 합병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월) 18:52


 포스코가 그룹 LNG미드스트림 사업을 재편한다. 포스코는 12일 이사회를 열어 광양에서 운영 중인 LNG터미널을 포스코에너지에 양도하고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위치한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

 LNG미드스트림 사업재편은 지난해 11월 최정우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로 포스코그룹의 LNG미드스트림 사업 강화 차원에서 추진됐다.

 포스코는 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과 포스코에너지의 발전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그룹사업간 업무효율을 높이고 더욱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LNG도입 및 트레이딩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에서 전담하고 LNG터미널 사업은 포스코에너지로 이관해 현재 운영중인 발전사업과 연계해 그룹의 LNG미드스트림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인수해 기존의 자가발전설비와 통합운영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제철소 전력공급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제철소의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이다.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하는 LNG터미널은 2005년에 포스코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광양제철소에 건설한 것으로 현재 운영중인 1∼4호기와 건설중인 5호기를 포함해 LNG탱크 총 5기가 있다. 저장능력은 약 73만㎘에 달한다.

 천연가스는 개발·생산하는 업스트림(Up-Stream) 단계 가스를 액화해 수송·기화하는 미드스트림(Mid-Stream) 단계, 최종 소비자에게 가스를 공급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 단계로 크게 구분되는데 기존에 포스코가 운영하던 LNG터미널 등은 미드스트림 단계에 해당된다.

 최연태 기자cyt4568@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설미비' 고령 골재판매업소, 배..
포항 복합체육관 만인당, 또 다시 ..
문경 경천저수지 공사현장 '가드레..
'경주 A대학 여기숙사 샤워장 난입'..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 시청 내 '..
대구도시공사, 전 직원 함께 "청렴 ..
경북, 지역대학·사회 선순환 관계 ..
경북, 산림복지·휴양단지 화재로부..
청년농부, 경북농업에 젊은 변화 '..
경주 양북면 생활문화센터 건립사업..
최신뉴스
道·베트남 빈그룹 협력 발판, 지..  
대구, 2019 메디엑스포 '역대 최대..  
경북도, 대게자원회복에 나서  
대구·경북 '의기투합' 신남방 시..  
남부보훈청, 국가유공자 희생 가슴..  
잠잤으니 괜찮겠지?… 출근길 '숙..  
경주, 물놀이 피서객 안전지킴이 '..  
문화관광공·경북도, 해외 잠재시..  
원자력환경공단, 경영실적 평가 'D..  
경주, 현장 목소리 '귀 쫑긋'… 건..  
도시철도공 안지용 선임, 열정 '뿜..  
대구, 시민 4만명 '치킹 이모티콘'..  
대구, 작은빨간집모기 첫 발견 '비..  
달성, 미래의 성실 납세자 '무럭'  
포항 '은빛 풍어' 조형물, 역사속..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