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3 오후 08:00: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한전, 1분기 영업손실 6299억 '대규모 적자'
국제 연료 가격 상승 등 원인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4일(화) 19:47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에 6000억원이 넘는 대규모 적자를 냈다.

 대대적인 계획예방정비를 마친 원자력발전이 높은 이용률을 보였음에도 국제 연료가격이 상승에 따른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 전기판매 수익 감소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한국전력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6299억원(잠정)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낸 영업손실 1276억원 대비 적자폭이 5023억원 더 증가한 것이다.

 1분기 적자로는 역대 최대이기도 하다.

 과거 적자폭이 가장 컸던 시기는 2011년 1분기(-4757억원)였다.

 1분기 매출액은 15조2484억원 수준이고, 개별기준 영업적자는 연결기준보다 4배가량 많은 2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원전 이용률의 큰 폭 개선에도 불구하고 발전용LNG 가격 상승 등 국제연료가 상승에 따른 전력구입비 증가, 전기판매 수익 감소 등이 지목됐다.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민간발전사로부터 사들이는 전력구입비가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7000억원 늘었고, 전년에 비해 동계 기온이 상승해 전기 판매 수익도 3000억원 감소한 것이 손실 증가 원인이다"고 말했다.

 뉴스1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민 불신만 키우는 '경주시 민원행..
50년 내공의 맛 '이상복 경주빵' 역..
경주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민원 ..
영양 문화시설사업소장, 불친절 논..
경주 전선지중화, 소통 부재로 반쪽..
경주 시민·상인 배려없는 '한전 전..
경주, 불법현수막으로 '유소년축구..
대구 '신청사 과열유치행위' 원칙 ..
경주시, 日 경제보복 피해 확인조차..
예천 농지에 '무허가 화훼시설 논란..
최신뉴스
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대한민국미..  
도교육청, 마을밀착형 지역특화 사..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눈에 ..  
도농기원, 기후변화 대응해 인삼 ..  
대구 "이번 광복절엔 잊지말고 태..  
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 성인지 예..  
경북교육청, 잠깐의 체조로 건강 ..  
'꺾일 줄 모르는 폭염 기세'  
도교육청, 내년도 예산편성 주민설..  
도교육청, 합리적인 노사관계 맞춤..  
캄보디아 국가 음원, 경북서 새로 ..  
대구 도심 곳곳서 광복의 진정한 ..  
道, 나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 ..  
대구경북 '사회적경제박람회'로 새..  
경북도, 농산물 수출 시장 다변화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