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2 오후 08:43: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공공기관이 '하천 무단점유' 논란
폐 골재 수백t 계획적 방치
경북 북부건설사업소 '물의'
주민 "미관 저해·통행 불편"
관계자 "빠른 원상복구 노력"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1일(수) 19:34

ⓒ 경상투데이

 안동시 풍산읍에 위치한 경북도 북부건설사업소는 인접한 하천(풍산천)을 관계기관의 적법한 허가도 받지 않은 채 수년간 불법으로 점유해 사용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사업소는 겨울에 눈이 내리거나 도로가 미끄러울 때 빙판 방지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인근 골재장에서 매년 800~ 1000㎥ 골재를 들여 온 뒤 양질의 모래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문제는 골재를 사업소 내로 반입해 선별을 해야 하는데도 사업소는 내부가 비좁다는 이유로 하천 둑에 수백t을 쌓아놓고 그 곳에서 선별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하천 둑에서 선별할 때 발생한 폐 골재 수백t을 몇 년 동안 하천에 방치해 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사업소가 계획적으로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골재를 대량으로 쌓아두고 있는 하천둑길은 안동시에서 운영하는 축구장 등 체육공원이 있는 곳으로 많은 시민들이 공원을 이용하기 위해 지나다니는 길인데도 사업소는 시민들의 불편은 아랑곳없이 본인들의 편의만 생각한 채 이 같은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안동시청 허가부서에 확인한 결과 하천점유 허가는 해준 사실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사업소가 명백한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 풍천천에 방치해 놓고 있는 폐 골재는 장마나 많은 비가 내릴 경우 불어난 물의 빠른 유속으로 인해 폐 골재가 그대로 쓸려 가면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는 만큼 시급한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인근에 살고 있는 한 주민은 "체육시설로 가기위해 이곳을 지나다닐 때마다 미관상 보기도 싫고, 불편했지만 도청기관이라는 것 때문에 말하기가 어려웠다"면서 "법을 준수하고 지켜야 할 공공기관이 버젓이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사업소 관계자는 "하천을 불법 점유하고 있는 사실을 인정하고, 빠른 시간 안에 원상복구 하겠다"고 말했다.

권정민 기자jungmini001@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 도시가스배관매설공사 '부실 ..
영주시 '현장행정 없는 탁상행정' ..
시민 불신만 키우는 '경주시 민원행..
포항 복합체육관 만인당, 또 다시 ..
문경 경천저수지 공사현장 '가드레..
김천 "도비 지원없으면 도민체전 개..
대구 중·동구 공무원 '출장비 꼼수..
예천 농지에 '무허가 화훼시설 논란..
■ 장석춘 의원 인터뷰 "LG화학 구..
구미 경로당 CCTV 논란, 여론몰이로..
최신뉴스
김대일 "도민과 함께하는 의원 될 ..  
박승직, 도민안전 위한 의정활동 '..  
칠곡군의회 제257회 임시회 6일간 ..  
군위군의회, 집행부 안건 '논의의 ..  
아베, 참의원 과반 확보… 韓 규제..  
고령 우곡면 자율방재단, 간담회  
군위소년상담복지센터 '청상카페'  
영천YMCA 찾아가는 청소년 밥차 시..  
㈜신화원축산, 고령에 이웃사랑 실..  
상주 의용소방대 4개대 '화합의 장..  
전국청소년환경지킴이단 "아름다운..  
경북교육청, 학생활동 중심 교실수..  
경북교육청, 아름다운 자연환경 통..  
道 "내 손으로 아름다운 도시환경 ..  
경북도, 우즈벡 수르한다리아주 교..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