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9 오후 06:23: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중·고교생 집단 폭행 7명, 성추행 의혹도
단톡방에 이름 올랐다고 때려
락스 물도 강제로 먹여 '경악'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20일(목) 18:44

 중·고교 학생들을 집단 폭행해 경찰 수사를 받는 10·20대들이 학생들을 성추행한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칠곡경찰서는 지난 16일 오전 4시쯤 칠곡의 한 원룸에서 남자 중·고교생 8명을 감금해 놓고 둔기로 집단 폭행한 혐의로 A씨(20) 등 20대 2명과 고교생 등 10대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뉴스1 6월19일 보도>

 동네 선후배 사이인 A씨 등은 '버릇이 없다'며 중·고교생들을 폭행했으며, 온 몸에 피멍이 든 일부 학생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의 부모 B씨는 20일 "친구들의 단톡방에 우리 아이의 이름이 한번 올랐다는 이유로 얼굴을 본적도 없는 사람들에게 끌려가 허벅지가 괴사하고 턱이 찢어질 정도로 폭행당했다"고 분개했다.

 B씨는 "가해자들이 (우리 아이의) 속옷을 벗겨 성추행하고 락스를 탄 물을 강제로 마시게 하는 등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가혹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들이) '몇대를 때리면 기절할까', '팔꿈치로 내리 찍으면 기절하나' 등의 말을 하면서 (아이들의) 얼굴을 때리고 병으로 머리를 내리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가해자의 부모가 지역의 유지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들이 그냥 풀려날까봐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창곤 칠곡경찰서 수사과장은 "구속된 2명은 죄질이 나빠 엄한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돌연 사퇴에 ..
영주, 정보공개청구 깜깜이 대응 '..
'90억 짜리' 형산강수상레저타운, ..
예천 "공감·존중으로 민원인 응대..
구미 '꽃동산 공원' 우선협상자 선..
"2020년 역사 품고 미래 담는 희망 ..
안동시, 늦깎이 학생들 '학사모 쓰..
울진, 미세먼지 재난대응 '철저하게..
예천, 중증장애인 자존감 회복 도와..
구미 왕산관련 시민단체와 첨예한 '..
최신뉴스
최병준 도의원, 교육청 정보화 추..  
'겨울 태양을 피하는 법'  
박영환 의원 "민간체육회장 선거, ..  
영호남 장학금, 소통·교류의 밑거..  
국내 水시장 '액추에이터' 선도 기..  
경주, 청렴도 소폭 상승… 시정 신..  
경북교육청, 무분별한 비정규직 채..  
도의회 행정복지위, 도민 복리증진..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상생·협..  
상주 중학교 학생들, 집단 식중독 ..  
청송, 체납차 번호판 영치… 960만..  
영덕국유림관리소, 산불방지 단속 ..  
민원모니터 운영으로 '더 살기 좋..  
영덕보건소, 자살예방 가로등 설치  
영양보건소, 의료취약지 지원 '우..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