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7:0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문경 경천저수지 공사현장 '가드레일 불법 해체' 논란
도로점유 허가 없이 공사 진행
교통통제 허술, 대형사고 노출
공사안내표지판도 엉터리 제작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23일(일) 20:12

ⓒ 경상투데이
 농어촌공사 문경지사가 발주한 경천지구 재해대비 수리시설개보수사업 경천저수지 제방덧쌓기 공사현장이 안전을 위해 설치돼 있는 가드레일을 관계기관의 허가없이 불법으로 해체하고 주 출입구를 만들어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관계기관의 조사와 함께 적절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또 공사 착공 전 현장입구에 반드시 세워둬야 할 공사안내 표지판은 일반인들의 출입이 통제된 400여m 떨어진 제방안쪽 끝부분에 세워져 있어 공사안내판의 기능을 전혀 하지 못하는가 하면 세워져 있는 안내판마저도 현장대리인 이름도 없는 등 엉터리로 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건설산업기본법 제 42조에 의하면 건설업자는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건설공사의 공사명, 발주자, 시공자, 공사기간, 현장대리인 및 연락처 등을 적은 표지를 건설공사 현장 입구 등에 게시해야 한다.

 현장 진·출입구는 왕복 2차선 59번 국도로, 많은 차량들이 빠른속도로 지나다니는 도로로 항상 안전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는데도 교통통제요원 등은 불법으로 해체하고 만든 공사출입구에서 차량통제 등의 원만한 조치를 않은 채 차량들을 진출입 시키고 있어 자칫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 감독기관의 적절한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문경시 건설과에 가드레일을 임의로 해체한 사실을 확인한 결과 담당공무원은 가드레일을 해체하려면 건설과에 도로점유허가를 받은 후 해체를 하는 것이 맞고, 공사가 끝나면 원상복구하도록 돼 있는데 경천저수지 현장쪽에서 도로점유허가 신청이 접수된 사실이 전혀없다고 말해 불법이 사실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현장소장은 "가드레일을 불법으로 해체한 것이 맞다"고 시인하고 "시 건설과에 도로점유 허가를 받고 해체하는 것이 맞는데 깜빡하고 허가를 받지 못한 채 해체하게 됐다"고 전했다.

 경천저수지를 지나다니는 주민 김모(55·동로면)씨는 "공사현장 진출입구 부근이 곡선구간으로 이어지는 왕복 2차선 국도로 현장에서 공사차량들이 갑자기 도로로 나오면 잘 보이지 않아  깜짝 깜짝 놀라게 된다"며 "통제요원이 입구에 서 있기만 할게 아니라 커브길 쪽까지 나와서 여유를 두고 브레이크를 밟을 수 있도록 좀 더 효율적인 통제가 이뤄져야 자칫 큰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는 쓴소리를 했다.

 이와 함께 공사현장에서 나오는 대형차량 때문에 발생하는 많은 먼지를 억제할 수 있는 살수 등의 조치도 취해 달라고 현장관계자들을 향해 주문했다.

 김세현 기자hyun0085@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열정은 프로' 필드 위 아마추어 골..
'제3회 경상투데이배 전국아마추어..
2019 경상투데이배 아마추어골프대..
경주, 시유지 불법축사건축 알고도 ..
경주 시유지에 주택·축사 불법건축..
맛·품질 '으뜸' … 경북 우수 농수..
경북, 통합공항이전 성공적인 추진 ..
영주교통행정과 위법계약 논란 불씨..
'가을을 낚는 강태공들'
성주, 결혼이민여성 메이크업 교육
최신뉴스
文 막무가내 인사 규탄… '조국 ..  
영주시, 가흥·SKM일반산단 기반시..  
청도군의회, 대대적인 '무궁화호 ..  
'조국 정국'… 추석 밥상머리 최대..  
도교육청 "수평적 조직문화 만들어..  
도교육청, 적극적인 교육재정 집행..  
앞치마 맨 이철우 도지사, 안동역..  
경북,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 출발..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 분양열..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 1단지 '수..  
청도, 따뜻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 ..  
울진, 이·미용위생업소 질적 서비..  
수(水)변 조망권 품은 '수성 데시..  
경산, 체계적 스포츠 인프라로 전..  
도시민, 건강하고 여유 있는 영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