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7:0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영주시 '현장행정 없는 탁상행정' 도마위
아파트 견본주택 마감재 미표기
분양가 대한 의혹 '일파만파'
市 건축과, 알면서도 묵과 논란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01일(월) 18:36

ⓒ 경상투데이
 대한토지신탁(주)이 시행하고 ㈜이테크 건설이 시공 중인 영주시 가흥동 690-1 일원에 위치한 더리브 스위트엠(주상복합 947세대)이 사토불법반출<본지 6월 5일자 4면 게제>로 인한 물의를 빚은데 이어 현재 분양중인 견본주택(이하 모델하우스)에 '영주의 1번지를 영주의 1%에게'라는 슬로건을 걸고 시장개척에 나섰지만 정작 가장 기본적인 아파트 마감자재 품목에 대한 표기를 하지 않아 분양가에 대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주택법 제 60조에 의하면 사업주체는 주택의 판매촉진을 위해 모델하우스를 건설하려는 경우 모델하우스 내부에 사용하는 마감자재 및 가구는 사업계획승인의 내용과 같은 것으로 시공·설치해야 한다고 명시 돼 있다.

 이를 위해서는 마감자재나 가구, 도기, 금구류(수도꼭지 등), 샤시 등에 일반인들이 알 수 있도록 크기, 재질, 형태 등을 표기 해 둬야한다.

 하지만 해당 모델하우스에는 '본 공사 시 동급의 제품으로 변경될 수 있으며 외부 마감재료 및 외부 디테일이 상이할 수 있습니다. 창호 디자인, 창호 프레임 사이즈, 유리형태 및 두께 , 색상, 사양, 하드웨어, 손잡이 등은 입면 계획 및 풍압계산 결과에 따라 본 공사 시 변경될 수 있습니다'라는 내용만 있어 입주예정자들을 기만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미 분양 승인 시 제품에 대한 분양가 산정이 끝났으므로 위의 사항들은 잘못된 것으로 보여진다.

 이것은 사업주체가 추후 발생할 수도 있는 설계변경으로 분양가 인상 시 비용산정을 할 때 의도적으로 목록표에 있어야할 제품의 명칭·규격·재질을 알 수 없게 해 설계 변경 시 입주예정자들(80%이상 동의서 받아야함)과 유리한 조건으로 협상 또는 합의를 하려는 의도로 보이기 때문이다.

 시 건축과 관계자는 모델하우스 오픈 할 때는 목록 안내판(P.O.P-point of panel)을 설치했으며, 목록표 및 동영상도 확보했다고 말했지만 취재 후 지금까지도 이를 조치하지 않아 입주예정자 및 아파트를 구입하려고 하는 시민들은 어떤 기준을 적용해야 하는지 알 수 없어 이 같은 내용을 감독 및 지도 해야 할 영주시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질타를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한편 시민 권모(50 여)씨는 "모델하우스에 마감자재가 어느 회사 제품인지 자세한 안내판도 없는 것은 사업주체가 법적인 책임을 피해가려는 수작" 이라고 분개했다.

  김경태 기자tae66611@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열정은 프로' 필드 위 아마추어 골..
'제3회 경상투데이배 전국아마추어..
2019 경상투데이배 아마추어골프대..
경주, 시유지 불법축사건축 알고도 ..
경주 시유지에 주택·축사 불법건축..
맛·품질 '으뜸' … 경북 우수 농수..
경북, 통합공항이전 성공적인 추진 ..
영주교통행정과 위법계약 논란 불씨..
'가을을 낚는 강태공들'
성주, 결혼이민여성 메이크업 교육
최신뉴스
文 막무가내 인사 규탄… '조국 ..  
영주시, 가흥·SKM일반산단 기반시..  
청도군의회, 대대적인 '무궁화호 ..  
'조국 정국'… 추석 밥상머리 최대..  
도교육청 "수평적 조직문화 만들어..  
도교육청, 적극적인 교육재정 집행..  
앞치마 맨 이철우 도지사, 안동역..  
경북,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 출발..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 분양열..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 1단지 '수..  
청도, 따뜻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 ..  
울진, 이·미용위생업소 질적 서비..  
수(水)변 조망권 품은 '수성 데시..  
경산, 체계적 스포츠 인프라로 전..  
도시민, 건강하고 여유 있는 영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