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2 오후 06:11: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경주, 시유지 불법축사건축 알고도 재계약
7000㎡ 한달 임대료 2만7000원… 市 산하 이사장 특혜 논란
분뇨처리시설 미비, 전깃줄 뒤엉켜 합선·누전 화재 위험도
담당자 "사육장 임시 가설물로 판단" 해명… 자진 철거 통보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26일(월) 19:38

ⓒ 경상투데이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의 부인 A씨가 가축을 방목하겠다며 대부한 시유지에 불법건축물을 지어 특혜의혹이 제기되고(본보 22일자 4면 '경주 시유지에 주택·축사 불법건축 특혜 논란' 참고)있는 가운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경주시가 불법사실을 알고도 재임대계약을 진행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4월 재계약 당시 첨부된 위성사진을 통해 A씨의 불법 건축물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담당 공무원은 계약 전 현장을 확인했다고 밝혔으며 불법건축물을 보고도 재계약을 했다는 말이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회피했다.

 A씨의 불법행위는 주택 1채 외에도 축사 2동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어 계약담당자가 불법행위를 충분히 알아차릴 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무허가 축사에는 가축분뇨를 처리할 시설이 설치되지 않고, 전기 공급을 위해 들어선 전깃줄들은 축사 주위에 위험할 정도로 뒤엉켜 있어 합선이나 누전 등에 의한 화재 위험까지 도사리고 있지만 불법 건축물로 인해 소방점검에서도 제외돼 '안전 사각지대'라는 지적이다.

 불법건축물 사실을 알고도 재계약해준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경주시 관계자는 "가축을 방목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가축 사육장을 위한 임시 가설물로 판단했다"는 해명과 함께 "불법 건축물에 대해 자진 철거해 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 주민들은 "7000㎡나 되는 시유지 임대료가 한달에 고작 2만7000원 밖에 되지 않는 것도 구설수에 오르기에 충분한데 불법건축물을 확인하고도 재계약을 해준 것은 현 시장과의 두터운 친분으로 인한 특혜가 아니면 무엇이냐"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삼진 기자wba112@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도부군수, 취임 첫날부터 직원들..
지역정치인 각성 촉구하는 경주시민..
경북도 1급 보안서류 유출, 특정 신..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롱..
포항시설관리公 주차 징수 직원 '삥..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
상주 불교사암연합회, 추위 물리치..
'철새 정치인' 김봉재, 비난 봇물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
강석호 의원, 의정보고로 주민 소통..
최신뉴스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  
김충섭 김천시장 '자유한국당 입당..  
대구·경북권 고속도로 설 당일에 ..  
대구선관위, 18세 새내기 유권자 '..  
이인기 "WTO 개도국 지위 포기 결..  
경북, 우한 폐렴 확산예방·대응에..  
통합공항 '조건없이 승복' 뒤집은 ..  
"만두 빚으며 한국 명절 배워요"  
봉화 분천 산타마을, 관광객 '북적..  
경북 기초연금 수급률 75.6% 전국 ..  
대구,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경제..  
대구통합공항 이전, 막바지 단계서..  
예천군, 설 명절 연휴기간 24시간 ..  
술 취해 거리 헤메던 여대생 경주..  
경산시장, 지역사회 희망 나눔 '동..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