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7:14: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복직 시켜달라" 100일째 고공농성에도 영남대의료원, 법 내세우며 '요지부동'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9일(수) 17:18

 원직 복직과 노동권 보장 등을 주장하며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2명이 의료원 건물 옥상에서 고공농성에 들어간 지 100일이 지났지만, 노사간 입장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다.

 9일 의료원과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제3자 조정'(사적 조정)이 결렬된 이후 장근섭 대구고용노동청장은 최근 노사 양측 대표를 만났다. 장 대구노동청장과의 면담에서 양측은 기존의 입장을 고수해 대화에 난항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지부장은 "사측이 여전히 법적인 문제와 절차를 거론하며 원직 복직은 어렵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며 "해고자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고공농성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원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 복직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료원 규정에 부합하고 법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특별채용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고공농성 100일 맞아 민주노총은 지난 8일 영남대의료원에서 16개 지역 본부장단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의료원은 노조파괴라는 중범죄에 대한 책임에 더해 해고자 고공농성 장기화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공무원·의원 '황당한 추석맞이 행..
[특별기고]건보재정 축내는 사무장 ..
'눈 가리고 아웅?' 도지사 위 군림..
경주문화재단, 유명무실 기관 전락..
영주 거점소독시설 운영 '엉망'
구미시장, 독립운동가 자손에 '막말..
기자수첩-구미시, 분열이 아닌 상생..
군위군 태양광발전소 화재
"달면 삼키고 쓰면 뱉나?"… 경북 ..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30일부터 무..
최신뉴스
안동시의회, 지역 현안 문제 해결 ..  
마사회, 국제대회등급 승격 철회 ..  
道, 해외 유입 홍역 환자 발생에 ..  
'경북 넥스트 게임 콘텐츠 페스티..  
경주엑스포, 첨단+전통 문화콘텐츠..  
'보다 나은 내일' 보장하는 경북 ..  
대구,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1561..  
다문화가정과 함께 안전한 지역공..  
"경북 사과 맛보이소"… 이마트서 ..  
인공지능의 재난 대처… 포항에 '..  
경북 급식의 미래 '더 건강하고 안..  
한맥테코 신기동 매립장 '백지화'  
경북문화관광公, 여행자원 홍보 '..  
고령군보건소 '생명사랑 실천가게'..  
영양, 소규모 돼지 사육농가 수매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