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3 오후 07:14: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연속'… 행정 무시하는 '하천 훼손·불법점용' 물의
"반입 토사서 심한 악취" 민원 폭주, 원상복구 명령에도 '나몰라라'
차량 통행로로 사용하다 적발… 주민들, 강력 조치·성분검사 요구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05일(화) 19:44

↑↑ 지난 2월 하천을 무단점용해 적발돼 원상복구 행정명령을 받고도 재차 허가 없이 제방을 허물고 차량 통로를 만들어 흙을 반입하다 적발 됐다.
ⓒ 경상투데이
 하천을 허가 없이 무단으로 차량 통행로로 사용하다 적발돼 원상복구 명령을 받고 복구 후 또다시 하천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적발돼 강력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 2018년 11월부터 우량농지조성을 목적으로 흙을 반입하던 민원 현장(경주시 서면 서오리 654-16 번지)은 지난 2월 인근 주민들이 악취가 심하다는 제보로 하천 불법점용 사실이 적발돼 행정관청으로부터 원상복구 명령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원상복구를 마치고 한동안 흙을 반입하지 않았던 농지에 지난달 다시 흙을 반입한다는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행정관청에 허가 사실을 문의했으나 하천 점용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행정관청의 하천점용허가도 득하지 않은 채 차량 통로를 만들고 하천 제방을 절개해 농지로 흙을 반입해 왔다.

 특히 지난 2월께 1600여평의 농지에 반입된 흙에서 악취가 심하게 발생해 우량농지조성에 적합한 흙이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복수의 마을 주민은 "적극적인 행정조치가 미흡하니 반복적으로 불법을 저지르고 있으며 주민들의 민원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 아니냐"며 "이번 기회에 법 적용을 제대로 해 다시는 불법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흙의 성분 검사를 통해 농사에 적합한지를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가 관청인 서면사무소 관계자는 "원상복구 명령을 받고도 다시 허가 없이 위법행위를 함에 따라 고발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삼진 기자wba112@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영주시 미온적 대책에 시민들 불안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포항시립영암도서관, 문화공간으로 ..
청도 '내년도 국도비 확보' 사활 걸..
유능종, 보수의 성지 구미 다크호스..
최신뉴스
브레이크 없는 '코로나19'… 전국 ..  
통일신라 '팔부신중 석탑재' 조선 ..  
김형오 공천 칼날에 '요지부동 TK'..  
‘코로나19’ 치료제는 무엇인가?  
김석기 의원 "경주시민 안전 확보..  
경북도의회 '日 죽도의 날 행사' ..  
경주시의회, 분무소독기 메고 방역..  
영주, 학교폭력 사안 심의 전문·..  
영천공설시장, 코로나 확산 우려로..  
불법광고물 제거로 '청결·안전한 ..  
문경시, 실내 공공체육시설 '임시..  
김천 "운행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부..  
고령, 코로나19 대응·장기화 대비..  
예천, 지역 농업 발전·전문 인력 ..  
한울원전 "코로나19 예방 앞장서요..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