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9 오후 07:46: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670만명 함께 보고 즐긴 '대구의 대표명소'
팔로워 260만명 中 인터넷 스타
이월드·동성로 등 라이브 방송
브이로그 방식 진행 '핫한 반응'
市, 해외에 긍정적 이미지 확산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07일(목) 19:17

ⓒ 경상투데이
 "한국에 12번 방문했지만 이렇게 즐거운 여행은 처음이에요".

 팔로워 260만명을 보유한 중국 인터넷 스타 '왕홍' 2인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구를 알렸다. 왕홍은 왕뤄홍런(網絡紅人)의 줄임말로, 인터넷(網絡)에서 인기 있는 사람(紅人)'을 뜻하는 신조어이며, 영어권에서는 '인플루언서'(Influencer)라고 한다. 이들은 모바일 생방송과 웨이보 등과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광고마케팅, 이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일 왕홍 진죠우투왕씨와 진씬제로씨를 초청해 김광석길과 동성로, 이월드 등 중국 젊은 층이 선호하는 주요 관광지를 방문, 이를 라이브 방송으로 전달했다. 직접 즐기고 생생한 느낌을 전달하는 '브이로그(Vlog)'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라이브 방송은 하루 동안 3회 모바일 생방송으로 송출됐으며, 중국 사용자 670만명이 시청하며 큰 반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투어 장소 중 동성로는 동시접속자 35만명과 누적시청자 218만 명을 기록,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평소 뷰티 전문 왕홍으로 활동하는 진죠우투왕씨는 "동성로에 수많은 화장품 가게와 브랜드숍이 깔끔하게 조성돼있다"며 "서울 명동도 많이 가봤지만, 동성로 또한 그에 못지않은 최고의 쇼핑 명소"라고 극찬했다.

 권기동 대구시 홍보브랜드담당관은"정책 중심의 딱딱한 홍보가 아니라 각 언어권, 지역에 맞춘 재미있는 콘텐츠를 통해, 닫힌 내륙의 도시가 아닌 열린 도시라는 긍정적 이미지를 확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콘텐츠를 통해 외국인이 회색빛 도시가 아닌 컬러풀 대구를 떠올리며, 세계가 찾는 대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해외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올해 두 번째로 지난 6월, 대만에서 해외 에스엔에스(SNS) 채널 사용자를 만나 직접 대구를 알리는 '대구 도시브랜드 홍보 라이브'를 현지 인플루언서와 진행한 바 있다.

 그때 평소 대구 중화권 페이스북을 팔로우하고 대구 관광에 관심이 많은 사용자 100여명이 행사장에 참여해 인플루언서들과 직접 소통했으며, 그 현장을 담은 라이브방송은 중화권 페이스북과 웨이보로 송출돼 115만명의 누적시청 수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대구시는 공식 외국어 에스엔에스(SNS) 채널을 활용해 해외 홍보와 함께 다양한 영상을 제작, 공격적 마케팅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대구광역시 공식 유튜브에 '컬러풀대구 글로벌(Colorful Daegu, Global)' 카테고리를 개설해 어권별(영어, 중국어, 일본어) 외국인 맞춤 영상 50여 편을 업로드해 인기를 얻고 있는데, 평균 조회 수 5만회 이상을 이끌어내며 세계 속 대구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시범적으로 아랍어 영상을 업로드하며 아랍권 국가를 대상으로 '대구홍보'를 시도했는데, 1주일에 4만회 정도의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아랍권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에 더 나아가 베트남어 영상도 제작하고 있으며 조만간 업로드 할 예정이다.

 이종환 기자jota123@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태풍 '미탁' 파손 시설 방치..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돌연 사퇴에 ..
경주 강변로 개설현장에 '불량 사토..
가을 밤 특별하게… 시월愛 마지막..
'영주 거점소독시설 특혜의혹' 사실..
황당한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론..
■ 가짜뉴스로 주인 뒤바뀔 뻔한 '3..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예천 "공감·존중으로 민원인 응대..
울진, 어르신들 인권 재정립 '최선'
최신뉴스
박명재 '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  
도 농수산위 행감, 도정 생산성 제..  
경북 축단협 "철저한 방역으로 안..  
경북도, 어르신들과 '배움의 기쁨'..  
안테나숍, 환동해 중심 포항에서 ..  
안동 '미세먼지 회피 휴게쉼터' 눈..  
영천, 관외거주 체납자에도 '강력 ..  
지역인재 양성… 경북발전 견인 '..  
대구 '칼국수 한그릇에 언 몸 사르..  
영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조..  
울진 '얌체 주차, 이젠 그만' 장애..  
뜨는 '수소경제' 뛰는'대구·가스..  
쫄깃 달콤 '청도감말랭이' 열차여..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