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6 오후 09:51: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신혼부부, 연평균 5000만원 벌고 빚은 1억↑
2018년 통계 결과 발표
집있으면 대출 더 많아
무주택 보다 약 1.8배 ↑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12일(목) 18:43

 지난해 신혼부부 평균소득이 200만원 이상 올랐다. 맞벌이를 하는 부부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신혼부부 85%는 은행에 빚이 있었으며 2쌍 중 1쌍은 평균 대출금이 1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8년 신혼부부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기간 5년 이내 신혼부부의 연평균 소득은 5504만원으로 2017년 5278만원보다 226만원(4.3%) 증가했다.

 연간 소득의 중앙값은 4883만원이었으며 이는 2017년 4630만원에 비해 5.5% 증가했다.

 소득구간별로 보면 3000만~5000만원 미만이 24.9%로 가장 많았으며 5000만~7000만원 미만은 21.5%, 1000만~3000만원 미만은 17.3% 비중을 나타냈다. 소득이 1억원 이상인 고소득 부부도 10.6%로 전년 9.4%보다 1.2%포인트(p) 상승했다.

 연평균 소득은 1년간 부부가 일을 통해 번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을 더한 것으로, 정부가 지원하는 이전 소득 등은 제외됐다.

 신혼부부의 소득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맞벌이를 하는 부부가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초혼인 신혼부부 105만2000쌍 중 지난해 10월 기준 맞벌이 부부는 전체의 47.5%에 해당하는 50만쌍으로 전년 44.9%보다 2.7%p 비중이 상승했다.

 맞벌이 부부는 외벌이 부부보다 소득도 높게 나타났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7000만~1억원 미만 소득이 25.9%로 가장 많았고 5000만~7000만원 미만이 24.8%를 기록했다. 절반이 넘는 맞벌이 부부의 소득이 5000만원 이상인 셈이다.

 반면 외벌이 부부는 소득 3000만~5000만원 미만이 33.7%로 가장 많았으며 1000만~3000만원 미만이 24.9%, 5000만~7000만원 미만은 21.2%로 집계됐다.

 맞벌이 부부의 평균소득은 7364만원으로 외벌이 부부 4238만원의 1.7배에 달했다.

 혼인연차별로는 맞벌이 비중이 높은 혼인 1년차 부부가 다른 부부에 비해 소득이 높게 나타났다. 혼인 1년차 부부 중 소득이 5000만원 이상인 신혼부부는 52.4%였으며, 혼인 3년차와 5년차는 각각 47.3%, 48.9%를 기록했다.

 은행에 빚을 지고 있는 신혼부부도 늘었다. 지난해 초혼인 신혼부부 중 금융권 대출잔액이 있는 부부는 전체의 85.1%로 전년대비 1.7%p 상승했다.

 금액별로는 1억~2억원 미만이 30.2%로 가장 많았고 7000만~1억원 미만은 12.2%, 1000만~3000만원 미만은 11.7%로 집계됐다. 1억원 이상 대출이 있는 신혼부부는 50.6%로 전년 46.2%보다 4.4%p 증가했다. 은행대출을 받은 신혼부부 100쌍을 한 줄로 세웠을 경우 가장 가운데 있는 부부의 대출잔액은 1억원으로 전년 9000만원보다 11.1% 증가했다.

 주택소유별로 보면 주택을 가진 부부일수록 대출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주택 부부의 82.1%, 주택 소유 부부의 88.9%는 금융권으로부터 대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2억원 이상 대출을 받은 부부의 경우 무주택은 13.3%였으며, 주택 소유 부부는 28.8%를 차지했다. 주택을 소유한 부부의 대출 중앙값은 1억3507만원으로, 무주택 7322만원보다 약 1.8배 높게 나타났다. 뉴스1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도부군수, 취임 첫날부터 직원들..
경북도 1급 보안서류 유출, 특정 신..
기자수첩- 체육회, 이젠 탈정치화 ..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
상주 불교사암연합회, 추위 물리치..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
강석호 의원, 의정보고로 주민 소통..
울진, 시무식서 '한마음 한 뜻' 다..
'철새 정치인' 김봉재, 비난 봇물
김순견 "포항남구·울릉군에 새 변..
최신뉴스
"우리농산물로 마음을 전하세요"  
경북도, 병목지점·교통사고 잦은 ..  
건강·행복 함께하는 청도 건설 '..  
"쾌적한 경산서 즐거운 명절 보내..  
TK 공직자들, 줄줄이 총선行… 따..  
"설 명절 제수용품, 영덕사랑 상품..  
칠곡군의회, 제262회 임시회 '마무..  
열일하는 영천시장, 시민 불편 해..  
박재서 "체육·지역경제 활성화 총..  
포항, 재건·발전 '최선'… 지진 ..  
경북도, 설 연휴'환경오염행위'고..  
"닥터헬기 이·착륙 소음은 생명 ..  
의성, 개인지방소득세 지자체신고 ..  
영양 "군민들 지진 대응역량 키워..  
경북도시장군수협, 지방 중소도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