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5 오후 07:21: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
교육부 "초중고'등교·온라인 개학'진행 할수도"
대학처럼 '온라인 수업' 검토
수업일수·시수로 인정하는
관련 법령 개정 방안도 추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25일(수) 18:59
 정부가 초·중·고교도 대학처럼 개학 후 학교에 출석하지 않고 온라인 수업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등교하기 어려운 지역이나 학교는 '온라인 개학'을 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25일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 공백 방지를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원격교육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했다. 그러나 아직 확진자가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해외 유입 가능성도 커지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을 고려해 교육부는 감염증 상황에 따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에 따라 등교 수업이 여의치 않을 경우 대학처럼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학교에 따라서는 개학 연기로 수업시수가 줄어들면서 발생한 수업결손을 보충하기 위한 방법으로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할 수도 있다.

 개학하고 나서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등교가 중지되는 경우에도 온라인 수업으로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를 채울 수 있게 된다.

 온라인 개학과 수업을 위해 교육부는 원격수업을 학교의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로 인정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교육부 훈령인 '학교생활기록부 작성 및 관리지침'만 개정하면 돼 바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온라인 수업은 위탁교육 방식만 출석으로 인정된다.

 만성질환 치료로 입원 중이거나 통원 치료를 받고 있어 학교 출석이 어려운 건강장애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을 들으면서 출석을 인정받는 게 대표적이다.

 교육부는 조만간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마련하고 4월 5일까지 온라인 개학이 가능한 원격수업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미래교육 기회로 만들기 위해 장기적으로는 온-오프라인 융합 수업 등 미래형 수업모형을 확산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안전한 신학기 개학을 준비하고 있으나 학교나 지역 사회에서 학생이나 교직원이 감염될 경우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종환 기자jota123@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래통합당 공천 돌리기… 경주시민..
'코미디무대판' 변질 미래통합당 공..
中 대상연맹, 경북도 코로나 퇴치 '..
미래통합당 경선여론조사 '1인 2표'..
공천심판론에 가로막힌 정권심판론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시..
구미, 통합당 공천 결과 반발 '후폭..
박병훈 "미래통합당, 부당한 공천번..
김병욱 "포항·울릉의 진짜 변화 이..
가수 강민, 코로나 극복 힘찬 응원 ..
최신뉴스
정다은 "청년의 눈으로 경주 변화 ..  
김봉교 "재난 기본 소득제 입법화 ..  
대구선관위, 철저한 방역·관리로 ..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  
김일윤 "한수원 본사, 경주 중심시..  
문경, 착한 소비 동참으로 경제 회..  
청도교육청, 무궁화 심어 나라사랑..  
경주 아화전통국수 "코로나 극복 ..  
예천署, 1/4분기 승진임용·유공자..  
청도천연염색연구회, 마스크 기증  
구미 도레이첨단소재, 군 성금 전..  
한국환경公, 구미에 방호복 기탁  
영주 이대성씨, 인재육성 '앞장'  
대구·코트라, 수출기업 지원군  
"너도나도 20석" 비례대표 쟁탈전..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