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8 오후 08:34: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기자수첩
기자수첩- 성추행 쉬쉬하는 한수원이 청렴도 1등급?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30일(수) 18:47

ⓒ 경상투데이

 경주지역 공공기관들의 청렴도 조사 결과가 실상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보면 한국수력원자력㈜은 공직유관단체로 종합청렴도에서 1~5 등급 중 최고인 1등급을 받았다.


 이처럼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한수원이 최고의 성적을 받았으나 현재 한수원 내부에서는 성추행 사건이 연이어 터지고 있어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다.


 한수원이라는 최고의 인재들이 모인 곳에서 성추행이라는 추잡스러운 일이 연일 터지고 있는데 청렴도가 어떻게 최고점을 받았는지, 과연 청렴도 조사를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도 궁금하다.


 이런 성추행 사건은 청렴도 조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지, 이런 기업이 경주에 있다는 것조차 경주시민으로서 부끄럽고 치욕스럽다. 왜 이런 기업이 경주에 내려와 천년고도 경주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


 한수윈 사장과 임직원들은 직원 관리는 하지 않고 어디서 무슨 일을 하는지도 궁금하다. 말로는 한수원이 경주시민과 함께한다고 하고 있으나 실상은 지역에서 벌어지는 각종 주민행사는 외면하고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주시민들의 눈총을 사고 있다.


 이렇게 한수원 사장이 내부일 보다 외부일에만 더 신경을 쓰고 있으니 직원들의 행동은 엉망진창으로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판단도 서지 않을 것이다.


 한수원 내부가 썩은 냄새로 진동을 하는데 감사원은 어디서 무었을 하고 있는지도 궁금하다. 한수원은 이제라도 감사원 조사를 받아 내부를 혁신하고 새로운 경영진을 영입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언제까지 직원들의 고충을 외면하고 숨기기에 급급한 구시대적 자세로 일관할 것인지 궁금하다.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다.


 국민권익위원회도 직원 성추행 같은 더러운 행동에 대해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점에 대해 반성하고 피해를 입은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법적 조치에 나서야 한다. 


 한수원은 가해자들을 처벌하고 신상을 공개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통해 그들이 다시는 우리 주위에 범접할 수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김종오 기자62kjo@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정도' 걷는 '정직'언론으로
'축구종합센터 경주유치' 한 마음 ..
'원해연' 빈 껍데기만 경주로 온다
'빈 껍데기 원해연' 수용불가
상주·문경·예천, 신활력플러스 공..
'무료 책 배달' 로 집에서 '편리하..
구미시, 57회 도민체전 종합우승 '..
의성, 새봄맞이 환경정화활동
'칠곡 맛&멋&문화 축제' 큰 호응 속..
메디시티 대구의료기술, 전세계 널..
최신뉴스
걷기만 해도 힐링 '경주 봄 여행' ..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 뜨거..  
가스公, 지역대학과 4차 산업혁명 ..  
포스코 포항제철소, 지역사회와 동..  
북구미IC 건설 사업 속도 낸다  
경북교육청, 자사고 2곳 운영성과..  
경북도, 명예공중위생감시원 역량 ..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안전한 도민체..  
도교육청, 스포츠 체험의 날 행사  
경주범피, 신속·정확한 지원 '약..  
경주 천북면, 축구종합센터 유치 '..  
경주경찰서, 자율방범대원 안전장..  
경주 문화엑스포서 페스티벌 개최  
경북, 관광산업에 1917억원 집중 ..  
짙어진 경주의 봄… 겹벚꽃 만개한..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