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6 오후 09:51: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동부
경주 A대학 男교직원, 女기숙사 샤워장 훔쳐봐
사감이 자리 비운 사이 난입
낌새 느낀 학생 놀라 쓰러져
학교 측서 사건 덮으려 했지만
피해 여학생 부모가 문제 제기
긴급진상조사위 열어 대책 마련
총장 "경찰 수사결과 따라 조치"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20일(월) 18:55

ⓒ 경상투데이

 경주시 충효동 A대학교 교직원들이 여학생기숙사 사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여학생 샤워장에 난입해 샤워를 하고 있는 여학생을 몰래 훔쳐 본 것이 알려져 법적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10일 오전 A대학교 교직원들이 시설점검을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여학생기숙사 샤워장에 여학생이 있는 것을 알면서도 들어갔고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여학생이 놀라 그 자리에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학교 측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쉬쉬하며 감추려 했지만 피해 여학생 부모가 문제를 제기하자 긴급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진상위원회에서는 "관련자 2명을 불러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한 여학생은 "여사감이 자리를 비운 것을 사전에 알고 무단 침입 한 것"이라며 "여자기숙사에서 발생해서는 안되는 일이 발생했고 그들의 의도가 매우 불순하다"고 주장했다.

 A대학 총장은 "이번 주에 나올 진상조사결과와 앞으로 있을 경찰 수사결과에 따라 학칙에 의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학교가 비상조치가 내려진 상황에서 간부교직원들의 일탈 행위로 학교 위상이 떨어질 것 같다"며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주 A대학 여기숙사 샤워장 난입’ 사건관련 반론보도

 본보는 지난 5월 21일자(인터넷판 5월 20일자 지역섹션) 5면에『“경주 A대학 남교직원, 여기숙사 샤워장 훔쳐봐”』 제하의 기사에서 “경주시 충효동 A대학교 교직원들이 여학생기숙사 사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여학생 샤워장에 난입해 샤워를 하고 있는 여학생을 몰래 훔쳐 본 것이 알려져 법적문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기사에서 거론된 교직원들은 “해당 사건은 담당 교직원들이 기숙사 내의 시설 및 안전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여자샤워장 내부에 여학생이 있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 부주의에서 발생한 사고”라며 “의도적으로 난입하여 몰래 훔쳐 본 것이 전혀 아니다”고 밝혀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도부군수, 취임 첫날부터 직원들..
경북도 1급 보안서류 유출, 특정 신..
기자수첩- 체육회, 이젠 탈정치화 ..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
상주 불교사암연합회, 추위 물리치..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
강석호 의원, 의정보고로 주민 소통..
'철새 정치인' 김봉재, 비난 봇물
울진, 시무식서 '한마음 한 뜻' 다..
김순견 "포항남구·울릉군에 새 변..
최신뉴스
"우리농산물로 마음을 전하세요"  
경북도, 병목지점·교통사고 잦은 ..  
건강·행복 함께하는 청도 건설 '..  
"쾌적한 경산서 즐거운 명절 보내..  
TK 공직자들, 줄줄이 총선行… 따..  
"설 명절 제수용품, 영덕사랑 상품..  
칠곡군의회, 제262회 임시회 '마무..  
열일하는 영천시장, 시민 불편 해..  
박재서 "체육·지역경제 활성화 총..  
포항, 재건·발전 '최선'… 지진 ..  
경북도, 설 연휴'환경오염행위'고..  
"닥터헬기 이·착륙 소음은 생명 ..  
의성, 개인지방소득세 지자체신고 ..  
영양 "군민들 지진 대응역량 키워..  
경북도시장군수협, 지방 중소도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