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7:13: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동부
경주 '우애 정신'으로 올바른 한일관계 만들자
하토야마 전 총리, 경주 방문
주요 사적지·나자레원 시찰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2일(월) 19:16

 일본의 대표적인 친한파 진보 정치인으로 알려진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가 천년고도 경주를 방문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된 피해자들에게 사과는 피해자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계속해야 한다고 사과한 바 있으며 최근 '우애 정신'을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노력한 업적을 인정받아 단국대에서 명예정치학 박사학위를 수여 받았다.

 또한 유관순 열사가 수감됐던 서대문형무소를 찾아 헌화하는 등 올바른 한·일 관계의 지향점을 보여준 공로를 인정받아 3·1운동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념재단으로부터 평화대상을 수상받기도 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를 방문한 하토야마 전 총리에게 일관되게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온 점에 대해 깊은 경의를 표하고 "하토야마 전 총리가 저술한 탈(脫)대일본주의를 접하며 '우애' 이념이야말로 현재 동아시아가 처한 갈등을 풀 수 있는 열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경주방문 기념으로 우애(友愛)라는 글이 적힌 족자를 선물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번에 '신라왕경특별법'이 경주시의 2년 6개월간의 노력으로 국회를 통과했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경주가 천년고도의 옛 모습을 되찾을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지난 29일과 30일 이틀간 불국사, 대릉원 등 주요 사적지를 시찰하고 해방 후 일본에서 남편을 따라 한국에 온 일본인 무의탁 할머니들이 생활하고 있는 경주나자레원을 방문한 후 중국으로 출국했다.

 한편 경주시는 양국이 고도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1970년에 일본 나라시(奈良市)와 자매 결연을 맺었으며, 이 외에도 오바마시(小浜市), 우사시(宇佐市), 닛코시(日光市)와 자매·우호결연을 맺고 다방면에 걸쳐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박삼진 기자wba112@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돌연 사퇴에 ..
영주, 정보공개청구 깜깜이 대응 '..
예천 "공감·존중으로 민원인 응대..
안동시, 늦깎이 학생들 '학사모 쓰..
"2020년 역사 품고 미래 담는 희망 ..
울진, 미세먼지 재난대응 '철저하게..
예천, 중증장애인 자존감 회복 도와..
포항 청년 취업준비생 400명 '열정 ..
안동시, 체납세 '97% 징수' 목표 합..
구미 왕산관련 시민단체와 첨예한 '..
최신뉴스
군위, 맞춤 복지서비스로 마을에 ..  
상주 '수령 400년 감나무' 보호수 ..  
고령, 불용 농기계 '32종 76대' 지..  
사랑과 나눔으로 함께 사는 따뜻한..  
김천녹색미래과학관서 '맘껏 꿈꾸..  
구미, 기업 우수기술 국방연구 개..  
선거법 개정, 지방 균형발전 고려..  
화재신고 119, 쓰레기 소각도 119  
청소년단체활동이 필요한 까닭?  
'대구크리스마스페어' 개막  
더 많은 소통·결집으로 여성 권익..  
'골칫거리' 낙동강 녹조문제, 과학..  
사귀던 여성 감금한 경찰간부, 항..  
첫 발 뗀 '대구 미세먼지 계절관리..  
'현상금 1억' 보이스피싱 목소리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