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5 오후 09:53: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중부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사 눈총
郡, 공정성 결여된 인사 기준 두고 불만 쏟아져
6·7급 전보서 경력자 상당수 배제 '좌천성' 논란
"수년간 쌓여온 문제 드러나"… 연장선 지적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06일(월) 19:51

 고령군청 공직자들이 경자년 신년 초부터 술렁이고 있다.

 이는 군이 지난 2일자로 100여명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승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인사 기준을 두고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군은 이번 인사에서 승진 1년 6개월 차인 사무관을 군의 5급 핵심 보직인 기획감사실장과 발령하고, 1년 차 5급 사무관을 읍장으로 발령하는 등 기존 인사 상식과는 동떨어진 모습을 보여 눈총을 받고 있다.

 특히 이 가운데 기획감사실장으로 발령받은 사무관은 현직 곽 군수의 친동생으로 이를 두고 공직 내부와 주민들은 3선 단체장의 본격적인 자기사람 챙기기의 전형이란 비판이다.

 또한 6·7급 전보인사에서도 고참 경력자들이 상당수 배제된 좌천성 인사라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인사와 관련 고령군의 한 공직자는 "이제 3선 단체장이다 보니 자기편 챙기기의 편향된 인사를 한 것 아니냐"고 꼬집으면서 "이번 인사의 결과는 과거 수년간 쌓여온 고령군 인사의 문제가 서서히 드러난 결과로도 볼 수 있다"고 했다. 이는 최근까지 수년간 쌓여온 고령군의 인사 문제로 인해 현재 인사에 대한 선택의 폭이 좁아진 것이란 해석이다.

 대가야읍 주민 A씨(65)는 "이번 고령군 인사를 통해 이제 3선 군수의 본색이 드러나고 있다"며 강하게 성토했다.

 또 "인근 합천군·성주군의 경우 3선을 역임한 군수의 전례가 없다"며"고령군에서도 앞으로 2선을 하고 나면 지역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 주고 지역 어른으로 남아 군정에 많은 조언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인사 논란과 관련 고령군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순환보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일 뿐 특별한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일호 기자hoya1515@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영주보건관계자 "자가격리가 더 효..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더 날카로워질 공심위 칼날
'코리아코로나'로 둔갑된 '우한코로..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영주시 미온적 대책에 시민들 불안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최신뉴스
경주콜라텍협회, 자발적 임시휴업  
경주, 식품접객업소 등 위생수준 ..  
경주 "코로나19 확산방지, 적극 동..  
경주, 체납세 징수 '열의 활활'… ..  
경주,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확..  
청송,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  
문경, 감염 취약계층 보호 '팔 걷..  
안동,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 '적극..  
안동시 선수단, 전국동계체전서 '..  
김천, 발빠른 대처로 '코로나 확산..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녹색 의성..  
대구시, 文 대통령에 "병상 1000개..  
대구로 달려간 文… "국무총리 상..  
'코리아코로나'로 둔갑된 '우한코..  
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하게 사용..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