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5 오후 07:21: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구
대구시, 중국 관광객 유치 핀셋마케팅 '通'
강소·하남성 학생 1088명 방문
3일간 체류 문화교류행사 개최
계명대·방짜유기박물관 견학
中 종이공예·韓 태권도 등 선봬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4일(화) 19:05

 대구시에서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한국과 중국 양 국의 학생들을 통한 문화교류로 상호간의 이해와 우애를 증진하기 위해  대구로 유치해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가진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14일부터 2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중국 강소성·하남성 지역 초등학생과 중학생 1088여명이 대구를 찾아 3일간 체류하며, 지역 청소년들과 한·중 문화교류행사를 개최하고 대구관광을 즐기는 고부가가치 관광을 즐긴다.

 대구를 방문하는 이들은 중국 산동성 석도항과 강소성 연운항에서 출발, 인천항을 통해 1차(13일)로 488여명이 16일 2차로 600명이 나눠 입국하는 단체로 대형버스 27대에 달하는 대규모 인원이 2박 3일간 대구를 방문 할 계획이다.

 이번에 초청된 중국 수학여행단은 대구에 머무르는 동안 주요 관광명소인 시민안전테마파크, 땅땅치킨 치킨만들기 체험, 계명대학교 투어, 방짜유기박물관을 둘러보고 16일과 20일 2회에 걸쳐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지역 구남중학교, 북대구초등학교 200여명의 학생들과 '한·중 청소년 문화예술 교류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한·중 청소년 교류행사에는 양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중국 학생들은 무술 '쿵푸부채', 종이공예 '묘수생화', 전통무용, 단체 체조 '킥복싱' 등을 선보이고, 한국 학생들은 해금연주, 난타, 태권도 공연, 사물놀이, 오카리나, 케이팝(K-POP) 댄스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박희준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앞으로도 대구시는 틈새 관광시장을 겨냥해 문화, 예술, 스포츠, 교육 테마로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대구를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중국 관광객 유치 핀셋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환 기자jota123@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래통합당 공천 돌리기… 경주시민..
'코미디무대판' 변질 미래통합당 공..
中 대상연맹, 경북도 코로나 퇴치 '..
미래통합당 경선여론조사 '1인 2표'..
공천심판론에 가로막힌 정권심판론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시..
구미, 통합당 공천 결과 반발 '후폭..
김병욱 "포항·울릉의 진짜 변화 이..
박병훈 "미래통합당, 부당한 공천번..
가수 강민, 코로나 극복 힘찬 응원 ..
최신뉴스
정다은 "청년의 눈으로 경주 변화 ..  
김봉교 "재난 기본 소득제 입법화 ..  
대구선관위, 철저한 방역·관리로 ..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  
김일윤 "한수원 본사, 경주 중심시..  
문경, 착한 소비 동참으로 경제 회..  
청도교육청, 무궁화 심어 나라사랑..  
경주 아화전통국수 "코로나 극복 ..  
예천署, 1/4분기 승진임용·유공자..  
청도천연염색연구회, 마스크 기증  
구미 도레이첨단소재, 군 성금 전..  
한국환경公, 구미에 방호복 기탁  
영주 이대성씨, 인재육성 '앞장'  
대구·코트라, 수출기업 지원군  
"너도나도 20석" 비례대표 쟁탈전..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