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08:24: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정부, 건강수명 75세로 끌어올린다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월) 19:21


 정부가 출생부터 노년까지 필수의료와 적정진료를 보장하는 건강보험 체계를 구축, 2023년까지 건강수명을 75세로, 건강보험 보장률을 70%로 끌어올린다는 방안이다.

 초고령시대 건강보험 재정안정을 위해 진료비 감액 혜택을 받는 노인의 연령 기준을 65세에서 70세로 높이고, 연 2000만원 이하 분리과세금융소득과 일용근로소득에 대해서도 건강보험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건강보험제도의 정책목표와 추진방향을 담은 '제1차 국민건강보험 종합계획'(2019∼2023년)을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수립공청회'에서 발표했다.

 종합계획은 국민건강보험법에 근거한 최초의 법정 계획으로 지속가능한 건강보험을 위한 제도 혁신 방안, 2017년 발표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후속조치, 전 생애에 걸친 건강보장 방안을 담고 있다.

 정부는 초고령사회에 예상되는 노인의료비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노인외래정액제를 손본다. 노인외래정액제는 65세 이상 환자가 의원급 외래진료를 받을 때 일정 금액만 부담하도록 하는 제도다.

 현재 동네 의원에서 총진료비가 1만5000원 이하이면 1500원, 1만5000원 초과∼2만원 이하면 10%, 2만원 초과∼2만5000원 이하면 20%, 2만5000원 초과면 30%를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정부는 한국인의 건강수명이 이미 70세를 넘어선 것을 고려해 정액제 적용 연령을 '70세 이상'으로 높이고, 정액·정률 구간과 금액 기준을 조정하는 등 정액제의 단계적 축소를 검토하기로 했다.

 요양병원에 대한 지출도 관리한다. 불필요한 장기입원이나 환자 의사에 따른 선택적 입원의 경우 환자의 비용 부담을 높이고, 병원이 중증환자를 돌볼 때 더 많은 건강보험 수가를 받게 함으로써 경증환자의 장기입원을 줄일 방침이다.

 건강보험 재정 확보를 위해 '소득이 있으면 보험료를 부과한다'는 원칙은 더 강화한다. 그간 보험료가 부과되지 않았던 연 2천만원 이하 분리과세금융소득과 고소득 프리랜서 등의 일용근로소득에 보험료를 부과하는 방안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논의한다.

 그간 비과세였던 연 2000만원 이하의 주택임대소득은 올해부터 과세로 전환됨에 따라 내년 11월부터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또 정부는 자살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대책으로 생활밀착형 정신건강 서비스 제공과 복지망과 연계한 자살 예방을 제시했다.

 정신과 전문의가 많지 않고 환자들도 방문을 꺼린다는 점을 고려해 내과나 가정의학과 등 상대적으로 쉽게 찾을 수 있는 1차 의료기관에서 우울, 불안 등 정신과적문제를 진단·처방을 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1차 의료기관에 관련 교육을 하고 우울증 등에 대한 선별 검사 도구를 개발하며, 1차 의료기관에서 진단 후 전문치료가 필요하면 정신과 전문의가 있는 의료기관이나 각 지역의 정신건강증진센터와 연계하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생활관리사, 노노케어(老-老 care) 참가자, 방문보건간호사 등을 활용해 자살 위험자를 찾아내는 시스템을 만들고 치매 환자 가족에 대해 24시간 가족 상담 제도를 운용할 계획이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설미비' 고령 골재판매업소, 배..
포항 복합체육관 만인당, 또 다시 ..
문경 경천저수지 공사현장 '가드레..
'경주 A대학 여기숙사 샤워장 난입'..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 시청 내 '..
대구도시공사, 전 직원 함께 "청렴 ..
경북, 지역대학·사회 선순환 관계 ..
경북, 산림복지·휴양단지 화재로부..
청년농부, 경북농업에 젊은 변화 '..
경주 양북면 생활문화센터 건립사업..
최신뉴스
道·베트남 빈그룹 협력 발판, 지..  
대구, 2019 메디엑스포 '역대 최대..  
경북도, 대게자원회복에 나서  
대구·경북 '의기투합' 신남방 시..  
남부보훈청, 국가유공자 희생 가슴..  
잠잤으니 괜찮겠지?… 출근길 '숙..  
경주, 물놀이 피서객 안전지킴이 '..  
문화관광공·경북도, 해외 잠재시..  
원자력환경공단, 경영실적 평가 'D..  
경주, 현장 목소리 '귀 쫑긋'… 건..  
도시철도공 안지용 선임, 열정 '뿜..  
대구, 시민 4만명 '치킹 이모티콘'..  
대구, 작은빨간집모기 첫 발견 '비..  
달성, 미래의 성실 납세자 '무럭'  
포항 '은빛 풍어' 조형물, 역사속..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