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3 오후 08:00: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교권 무너졌는데 공교육 제대로 되겠나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수) 19:50


 교사 10명 중 6-7명 정도가 교권(敎權)이 무너진 것으로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교사 10명 중 9명 가까이 교원들의 사기가 떨어졌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학부모 민원'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여겼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전국 유·초·중·고교와 대학 교원 54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개한 결과다.

 교원들이 학교 교육 정상화의 첫 번째 과제(복수응답)로 '교권 확립'(69.3%)을 가장 많이 꼽은 걸 보더라도 교권을 지키기 위한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

 올해 38년째를 맞는 스승의 날은 교권 존중과 더불어 스승 공경 풍토 조성, 교원 사기 진작 등을 위해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교육 주체 모두에게 계륵 같은 날이 되고 말았다.

 올해도 어김없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여러 청원의 방점은 스승의 날 폐지에 찍혀있다.

 지난해 4월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학생 대표 아닌 학생의 카네이션 선물은 한 송이라도 '김영란법' 위반"이라고 못 박으면서 교권이 더 떨어진 측면이 있다. 수평적 조직문화 운운하며 선생님 호칭을 아예 '님'이나 '쌤'으로 고친다고 해서 법석을 떤 웃픈 일도 있었다.

 그러는 사이 정당한 가르침에 반발하는 학생에게 멱살을 잡히거나 학부모가 교사를 폭행하는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이 됐다.

 카네이션 한 송이 조차 금지하는 데서 보듯 교사를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는 풍토에서는 백년대계가 있을 수 없다.

 문제가 있는 교원은 법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교권침해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징계와 처벌을 강화하는 교권 보호망 구축이 시급하다. 교육부가 앞장서 교권 수호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모색하기 바란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민 불신만 키우는 '경주시 민원행..
50년 내공의 맛 '이상복 경주빵' 역..
경주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민원 ..
영양 문화시설사업소장, 불친절 논..
경주 전선지중화, 소통 부재로 반쪽..
경주 시민·상인 배려없는 '한전 전..
경주, 불법현수막으로 '유소년축구..
대구 '신청사 과열유치행위' 원칙 ..
경주시, 日 경제보복 피해 확인조차..
예천 농지에 '무허가 화훼시설 논란..
최신뉴스
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대한민국미..  
도교육청, 마을밀착형 지역특화 사..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눈에 ..  
도농기원, 기후변화 대응해 인삼 ..  
대구 "이번 광복절엔 잊지말고 태..  
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 성인지 예..  
경북교육청, 잠깐의 체조로 건강 ..  
'꺾일 줄 모르는 폭염 기세'  
도교육청, 내년도 예산편성 주민설..  
도교육청, 합리적인 노사관계 맞춤..  
캄보디아 국가 음원, 경북서 새로 ..  
대구 도심 곳곳서 광복의 진정한 ..  
道, 나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 ..  
대구경북 '사회적경제박람회'로 새..  
경북도, 농산물 수출 시장 다변화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