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3 오후 08:0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교권 무너졌는데 공교육 제대로 되겠나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수) 19:50


 교사 10명 중 6-7명 정도가 교권(敎權)이 무너진 것으로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교사 10명 중 9명 가까이 교원들의 사기가 떨어졌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학부모 민원'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여겼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전국 유·초·중·고교와 대학 교원 54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개한 결과다.

 교원들이 학교 교육 정상화의 첫 번째 과제(복수응답)로 '교권 확립'(69.3%)을 가장 많이 꼽은 걸 보더라도 교권을 지키기 위한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

 올해 38년째를 맞는 스승의 날은 교권 존중과 더불어 스승 공경 풍토 조성, 교원 사기 진작 등을 위해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교육 주체 모두에게 계륵 같은 날이 되고 말았다.

 올해도 어김없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여러 청원의 방점은 스승의 날 폐지에 찍혀있다.

 지난해 4월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학생 대표 아닌 학생의 카네이션 선물은 한 송이라도 '김영란법' 위반"이라고 못 박으면서 교권이 더 떨어진 측면이 있다. 수평적 조직문화 운운하며 선생님 호칭을 아예 '님'이나 '쌤'으로 고친다고 해서 법석을 떤 웃픈 일도 있었다.

 그러는 사이 정당한 가르침에 반발하는 학생에게 멱살을 잡히거나 학부모가 교사를 폭행하는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이 됐다.

 카네이션 한 송이 조차 금지하는 데서 보듯 교사를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는 풍토에서는 백년대계가 있을 수 없다.

 문제가 있는 교원은 법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교권침해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징계와 처벌을 강화하는 교권 보호망 구축이 시급하다. 교육부가 앞장서 교권 수호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모색하기 바란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민들 자리 빼앗아 '길위의 만찬' ..
경주 A대학 男교직원, 女기숙사 샤..
안동 인도설치공사, 안전사고 위험 ..
구미시장, 취임 1년 앞두고 '보좌관..
안동시 홈페이지 관리 엉망… 혈세 ..
초등돌봄교실, 양적 확대·질적 서..
고령 대가야 골프장 특혜의혹 '일파..
안동 구담강변프리마켓, 화합의 장 ..
건강보험증 부정사용 이제는 끝내야..
공공기관이 '하천 무단점유' 논란
최신뉴스
대구가톨릭대, 성모 마리아 마음 ..  
청년거장으로 거듭난 선우예권의 ..  
울진 성류굴 다녀간 신라 진흥왕 ..  
"신보 혁신 아이디어 함께 찾아주..  
상주, 시장형 노인일자리사업 진행..  
영주, 창의성·기술력 갖춘 청년들..  
영천 '구인구직 상생의 장'… 60명..  
포스코, 친환경 시멘트 활용 '순환..  
도농기원, 해방풍 안정적 생산 돕..  
도교육청, 어린이놀이시설 안전 '..  
경북교육청, 공무국외여행 '투명하..  
자전거 사고 위험, 안전수칙 지키..  
경북, 치매환자·가족 모두 공감하..  
당뇨병 부르는 동물성 단백질… 건..  
경주, 저소득가정 학부모 교육비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