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3 오후 08:00: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국민청원' 은 진정한 국민소통 창구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수) 19:51


 국민청원이란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를 기반으로 지금의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신설된 청와대 게시판이다.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의 경우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취지로 신설된 게시판은 2011년 미국의 오바마 행정부가 시작한 '위더피풀'을 참고한 것이다. 청원은 정치개혁 등 17가지 카테고리로 분류돼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국민 여론 감정이 반영되는 등 청원이 뜨겁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그간 국민 여론을 알 수 있는 하나의 장으로 여겨졌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추천순 청원글도 여론의 감정이 한눈에 보일 정도다.

 그런데 최근에는 청와대 국민 청원 계시판이 정치판의 투쟁장으로 변해 당초 취지를 무색케한다. 주요정당 해산 청원을 시작으로 정치 관련 청원이 봇물을 이루면서 통제 불능의 상황같다.

 그간 청와대가 정치 관련 청원을 통해 정치적 이익을 누리려다 스스로 국민청원 기능을 약화시켰다는 비판이 나온다. 추천자 20만명의 요건이 충족되면 청와대 및 정부 관계자가 답변하는데, 어떤 답변을 내놓겠다는 것인가?

 정치성의 청원은 명예훼손이나 인신공격에 가깝고 코미디를 방불케 하는 등 청원이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지만 별다른 제재가 없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폐쇄를 청원한다'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청와대 게시판을 통해 드러난 민심을 정치권은 간과해선 안 된다. 지금의 정치권의 행태를 보면 정당 해산이 아니라 아예 국회를 해체야 할 지경이다.

 민생은 아예 뒷전이고 막말과 고성, 몸싸움과 농성이 난무하는 구태는 이젠 고질병이 됐을 정도로 심각하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의 '위더피플' 게시판은 '선출직 공직자의 반대 및 지지', '연방정부 권한에 벗어나는 청원' 등을 엄격하게 제재한 점을 살필 필요가 있다. 청와대는 껍질만 흉내 내지 말고, 새로운 개편을 통해 진정한 국민소통의 장으로 만들길 진심으로 바란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민 불신만 키우는 '경주시 민원행..
50년 내공의 맛 '이상복 경주빵' 역..
경주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민원 ..
영양 문화시설사업소장, 불친절 논..
경주 전선지중화, 소통 부재로 반쪽..
경주 시민·상인 배려없는 '한전 전..
경주, 불법현수막으로 '유소년축구..
대구 '신청사 과열유치행위' 원칙 ..
경주시, 日 경제보복 피해 확인조차..
예천 농지에 '무허가 화훼시설 논란..
최신뉴스
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대한민국미..  
도교육청, 마을밀착형 지역특화 사..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눈에 ..  
도농기원, 기후변화 대응해 인삼 ..  
대구 "이번 광복절엔 잊지말고 태..  
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 성인지 예..  
경북교육청, 잠깐의 체조로 건강 ..  
'꺾일 줄 모르는 폭염 기세'  
도교육청, 내년도 예산편성 주민설..  
도교육청, 합리적인 노사관계 맞춤..  
캄보디아 국가 음원, 경북서 새로 ..  
대구 도심 곳곳서 광복의 진정한 ..  
道, 나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 ..  
대구경북 '사회적경제박람회'로 새..  
경북도, 농산물 수출 시장 다변화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