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5 오후 07:21: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칼럼
기억력 좋은 것도 병이다?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25일(수) 18:50
↑↑ 유제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경상투데이
 최근 한 드라마 주인공으로부터 묘사된 '과잉기억증후군'이 화제다.

 과잉기억증후군(Hyperthymetic syndrome)이란 한 번 보거나 겪은 일을 잊어버리지 않고 세세하게 모두 기억하는 증상이다. 이는 특정한 학습능력이나 암기력이 아닌 자신의 인생을 통째로 기억하는 것으로, 2006년 미국의 질 프라이스(Jill Price)라는 여성이 최초로 진단받으며 알려졌다.

 전세계적으로 과잉기억증후군 판정을 받은 사람은 100명도 채 되지 않으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진 것은 아니다.

 다만 뇌과학분야 학술지인 '뉴로케이스'에 제임스 멕거프 박사가 질 프라이스의 사례를 연구한 결과, 학습·암기력 등 다른 인지 능력은 보통 수준이었으나 기억의 인출을 담당하는 뇌 영역이 일반인들과 다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인은 과거의 기억을 뇌의 우측 전두엽에 저장하는데, 질 프라이스는 우측과 좌측 전두엽 모두에 저장했다는 것이다.

 곧 단순히 남들보다 월등히 기억력이 좋다고 해서 과잉기억증후군으로 진단되지 않는다.

 2012년 영국 TV프로그램에 출연한 헤이먼씨는 수년 전 특정한 날의 날씨와 그 날 어떤 옷을 입고 무엇을 먹었는지를 모두 제대로 기억하고 답변해냈다. 예를 들면 '2006년 10월 1일 무슨 일이 있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날은 일요일로 날씨가 흐렸고 한 소녀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말한 것이다. 결국 과잉기억증후군을 가진 이들은 수년 전 의미 없는 사건도 사진처럼 생생히 저장돼 현재와 함께 살아가게 된다. 물론 기억이 다가 아니다. 그 당시 느꼈던 기쁨, 슬픔, 좌절, 분노, 고통 등의 감정도 똑같이 되살아나는 것이다.

 과잉기억증후군 살면서 일어나는 모든 일이 하나도 빠짐없이 저장되고 한 번 본 것이 마치 사진 찍듯 머릿속에 남아있는 극히 드문 현상이며 한 번 경험하고 알았던 것이 기억에서 아주 사라진 상태인 '망각'이라는 것이 없어 잊고 싶은 것 마저 모두 생각하며 살아야 하기 때문에 여러모로 고통스러울 수도 있는 질환이다. 많은 사람들이 좋은 기억력을 갖길 원하지만, 적당하게 잊을 수 있는 것이 축복일 수도 있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래통합당 공천 돌리기… 경주시민..
'코미디무대판' 변질 미래통합당 공..
中 대상연맹, 경북도 코로나 퇴치 '..
미래통합당 경선여론조사 '1인 2표'..
공천심판론에 가로막힌 정권심판론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시..
구미, 통합당 공천 결과 반발 '후폭..
박병훈 "미래통합당, 부당한 공천번..
김병욱 "포항·울릉의 진짜 변화 이..
가수 강민, 코로나 극복 힘찬 응원 ..
최신뉴스
정다은 "청년의 눈으로 경주 변화 ..  
김봉교 "재난 기본 소득제 입법화 ..  
대구선관위, 철저한 방역·관리로 ..  
미래통합당 끊임없는 잡음에 경주..  
김일윤 "한수원 본사, 경주 중심시..  
문경, 착한 소비 동참으로 경제 회..  
청도교육청, 무궁화 심어 나라사랑..  
경주 아화전통국수 "코로나 극복 ..  
예천署, 1/4분기 승진임용·유공자..  
청도천연염색연구회, 마스크 기증  
구미 도레이첨단소재, 군 성금 전..  
한국환경公, 구미에 방호복 기탁  
영주 이대성씨, 인재육성 '앞장'  
대구·코트라, 수출기업 지원군  
"너도나도 20석" 비례대표 쟁탈전..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