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7 오후 07:51: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기고
소주 한잔만 먹어도 음주 처벌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2일(수) 20:04

↑↑ 권두하 경북지방경찰청 교통안전팀장
ⓒ 경상투데이

 지난해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에서 인도를 걸어가던 윤창호와 친구들이 만취운전자에 치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이 살인행위라는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돼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2018년 12월 18일 시행)'과 '도로교통법(2019년 6월 25일 시행)'이 개정됐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혈중알코올농도 0.05%→0.03%으로 강화됐으며 이는 소주 한잔만 마셔도 나올 수 있는 수치이다. 면허 취소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1.0%→0.08%로 강화 되고, 음주운전 2회 이상 적발 시 징역 2~5년 또는 벌금 1000만원~2000만원으로 처벌이 강화된다.

 음주운전은 "설마 나는 괜찮겠지" "밭에 일하다가 막걸리 한두잔 먹었는데…" 등 안일한 생각에서 비롯되며, 전날 늦은 시간까지 술자리를 갖고 "자고 일어나면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출근하다가 단속을 당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음주운전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음주운전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2019년 5월말 현재 경북도내에서 음주운전 사고가 407건이 발생해 10명이 사망하고 63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3227명이 음주운전으로 단속을 당했는데 그중 절반인 1643명이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한다.

 음주운전은 주의력, 판단력, 지각능력을 저하시켜 순간적으로 위험 상황에 직면했을 때 대처능력이 현저히 떨어져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일 때 사고 날 확률이 음주하지 않은 때보다 2배, 0.1% 일 때는 6배, 0.15% 상태로 운전 할 때 에는 사고 확률이 25배로 증가한다.

 한 가정을 파괴하고 나와 타인의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잠재적 살인행위인 음주운전!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피해자가 자기의 가족 혹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국민 모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설미비' 고령 골재판매업소, 배..
포항 복합체육관 만인당, 또 다시 ..
문경 경천저수지 공사현장 '가드레..
'경주 A대학 여기숙사 샤워장 난입'..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 시청 내 '..
대구도시공사, 전 직원 함께 "청렴 ..
경북, 지역대학·사회 선순환 관계 ..
경북, 산림복지·휴양단지 화재로부..
청년농부, 경북농업에 젊은 변화 '..
경주 양북면 생활문화센터 건립사업..
최신뉴스
1인가구 21% "나홀로 산다"  
건강보험증 대여·도용 부정사용 ..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참외와 복숭..  
'열일'하는 구미시의회, 신뢰받는 ..  
울진, 소외계층 주거환경 '뚝딱뚝..  
'육아는 템빨'  
영천, 별빛한우 브랜드 사업 '시동..  
영천 "신뢰·안전성 갖춘 농산물 ..  
포항, 민선7기 1주년 '새로운 미래..  
안동호 수변 농경지 멸강나방 '초..  
안동영가라이온스클럽, 청소년 꿈 ..  
위기청소년에 '관심과 희망을' 청..  
의성 '군민 건강 챙기기' 적극 앞..  
영주, 관사골에 활력 불어넣다  
영양, 자연재난으로부터 군민 지켜..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