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6 오후 09:51: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기고
모르면 당한다 보이스피싱!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0일(화) 17:20

↑↑ 정선관 문경서 산양파출소장
ⓒ 경상투데이
 추석을 며칠 앞두고 마음마저 바쁜 요즘 여기저기에서 '그 놈 목소리'를 들었다는 제보가 심심찮게 들려 온다.

 한 번쯤은 알 수 없는 번호에서 전화가 걸려와 수사기관이나 금융감독원이라며 사칭한 전화를 받아본 일이 있을 것이다. 이들은 지역, 나이, 성별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전화를 해 대출이자를 싸게 해 주겠다느니 명의도용이 돼 대포통장이 개설됐다는 등의 전화를 해 댄다. 꼼꼼이 확인하지 않으면 피해를 당 할 수 있어 각별한 경계가 필요하다.

 필자가 있는 문경에서도 그 놈 목소리에 의한 피해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

 최근 60대 여성에게는 아들을 사칭해 전화 고장이 나서 카톡밖에 되지 않는다며 믿게 해 선배가 필요하다며 돈을 계좌이체 요구했고, 기업가에게는 대출이자를 저리로 변경해 주겠다면서 선입금을 요구해 피해가 발생했다.

 이처럼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고자 경찰청에서는 서민 3불(不) 사기범죄에 대해 9월∼11월말까지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청에 의하면 금년 1월∼7월까지 사기사건은 9303건인데  그 중 보이스피싱은 1248으로 전년 대비 10.8%가 증가했다고 한다.

 이들의 수법을 알면 피해를 당하지 않는다.

 수법은 대출이자를 싸게 해 주겠다며 선입금을 요구하거나, 검찰 등을 사칭해 수사중이니 통장의 돈을 모두 인출해 안전계좌로 이체하게 하거나, 자녀납치, 사고를 빙자해 협박해 금전을 요구하거나 명의 도용됐다며 정기예금을 찾아 집에 보관하면 직원을 보내겠다는 유형이다.

 만약 이런 전화를 받았다면 당황하지 말고 첫째 의심하고 둘째 전화를 끊고 셋째 경찰에 신고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돈을 보냈다면 즉시 경찰청 112나 금융감독원 1332로 신고하면 은행과의 제3자 통화를 통해 예금인출을 막을수 있다.

 독버섯처럼 우리 사회에 퍼져버린 보이스피싱, 그 놈 목소리를 기억하고 차분히 응대하거나 조기에 경찰신고를 하면 충분히 막을 수 있음을  기억하고 찾아오는 가을 풍요로운 한가위를 맞이하길 바란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도부군수, 취임 첫날부터 직원들..
경북도 1급 보안서류 유출, 특정 신..
기자수첩- 체육회, 이젠 탈정치화 ..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
상주 불교사암연합회, 추위 물리치..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
강석호 의원, 의정보고로 주민 소통..
울진, 시무식서 '한마음 한 뜻' 다..
'철새 정치인' 김봉재, 비난 봇물
김순견 "포항남구·울릉군에 새 변..
최신뉴스
"우리농산물로 마음을 전하세요"  
경북도, 병목지점·교통사고 잦은 ..  
건강·행복 함께하는 청도 건설 '..  
"쾌적한 경산서 즐거운 명절 보내..  
TK 공직자들, 줄줄이 총선行… 따..  
"설 명절 제수용품, 영덕사랑 상품..  
칠곡군의회, 제262회 임시회 '마무..  
열일하는 영천시장, 시민 불편 해..  
박재서 "체육·지역경제 활성화 총..  
포항, 재건·발전 '최선'… 지진 ..  
경북도, 설 연휴'환경오염행위'고..  
"닥터헬기 이·착륙 소음은 생명 ..  
의성, 개인지방소득세 지자체신고 ..  
영양 "군민들 지진 대응역량 키워..  
경북도시장군수협, 지방 중소도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