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7:25: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기고
보이스피싱 범죄 더 이상 수수방관 할 수 없다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9일(수) 17:17

↑↑ 서오윤 청송경찰서 지능팀장
ⓒ 경상투데이
 경찰과 금융기관 등을 비롯해 보이스피싱에 대한 예방과 홍보활동은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지만 피해는 증가 추세다.

 최근 경찰은 불특정 다수의 서민들을 대상으로 피해를 입히고 있는 대표적인 서민경제 침해범죄인 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등을 불안, 불신, 불행의 '서민 3不'로 규정하고 사기범죄 예방과 근절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이에 서민경제를 악화시키고 사회 구성원 간 신뢰를 파괴하는 3不 사기범죄인 피싱 사기(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등), 생활사기(인터넷 사기, 취업사기, 전세사기 등), 금융사기(다단계, 불법 대부업, 보험사기 등)에 대해 지난 9월1일부터 오는 11월30일까지 3개월간 '서민 3不사 사기범죄 예방, 근절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2006년 국내에 처음 발생해 지난해까지 전국 누적 19만9000여건이 발생해 약 2조원의 재산피해가 있었다.

 경북도내에도 지난 2006년부터 올해 7월까지 8957건이 발생해 902억9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에만 3만4132건이 발생해 2017년 2만4259건에 비해 41%가 증가했으며 지난해 피해액이 무려 4040억원으로 2017년의 피해액 2470억원보다 64%가 증가하는 등 해마다 보이스피싱 범죄의 발생과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서민경제의 근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보이스피싱은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면서 피해도 크게 불어나고 있어 그 피해규모를 국가적 재난 수준으로 보고 서민 3不 사기범죄의 예방과 근절대책에 전력을 쏟고 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공무원·의원 '황당한 추석맞이 행..
[특별기고]건보재정 축내는 사무장 ..
'눈 가리고 아웅?' 도지사 위 군림..
경주문화재단, 유명무실 기관 전락..
영주 거점소독시설 운영 '엉망'
구미시장, 독립운동가 자손에 '막말..
기자수첩-구미시, 분열이 아닌 상생..
군위군 태양광발전소 화재
"달면 삼키고 쓰면 뱉나?"… 경북 ..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30일부터 무..
최신뉴스
의성, 주민자치 담당공무원 역량강..  
안동시의회, 지역 현안 문제 해결 ..  
마사회, 국제대회등급 승격 철회 ..  
道, 해외 유입 홍역 환자 발생에 ..  
'경북 넥스트 게임 콘텐츠 페스티..  
경주엑스포, 첨단+전통 문화콘텐츠..  
'보다 나은 내일' 보장하는 경북 ..  
대구,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1561..  
다문화가정과 함께 안전한 지역공..  
"경북 사과 맛보이소"… 이마트서 ..  
인공지능의 재난 대처… 포항에 '..  
경북 급식의 미래 '더 건강하고 안..  
한맥테코 신기동 매립장 '백지화'  
경북문화관광公, 여행자원 홍보 '..  
고령군보건소 '생명사랑 실천가게'..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