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7:04: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봉화 '1兆 양수발전소'… 경북도, 이번엔 잡는다
유치경쟁지역 4곳 중 유일
수몰예정가구 '모두 찬성'
道 '행정·재정지원' 약속
양수발전소 주변 활성화
마스터 플랜 별도 수립해
연계사업 국비 확보 최선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2일(수) 20:01

 경북도는 1조원 규모의 양수발전소(500㎿)를 봉화군에 유치하기 위해 총력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곳은 경북 봉화, 강원 홍천, 경기 포천, 충북 영동 등 4개 지역이다. 

 봉화 양수발전소의 경제적 효과를 살펴보면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총 1조 8784억원(생산 1조 2416억원, 소득 2409억원, 부가가치 3959억원)으로 6518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고 발전소주변지역 지원금이 472억이며 매년 10억원 정도의 세수증대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봉화 양수발전소는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4개 지역중 유일하게 수몰예정 가구 주민 모두가 찬성하는 지역으로 지난 10일 도청에서 두음리 주민 60여명이 참석해 유치찬성 기자회견을 가진바 있다.

 도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6월중 선정 예정인 양수발전소 부지선정과 관련해 행정지원, 재정지원 등 총력지원을 통해 관광자원화와 새로운 신성장 동력 마련 등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양수발전소 유치 지원단(T/F)을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양수발전소 주변지역 활성화 마스터 플랜을 별도로 수립해 다양한 연계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고 도비지원도 병행하는 등 글로벌 관광시대의 경북도 주요거점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도 자원을 총 동원해 국회 에너지특별위원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지역구 국회위원, 산림청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한국수력원자력㈜에는 유치가 절실한 봉화군의 열악한 여건과 주민여론을 전달하고 유치를 강력히 건의했다.

 이철우 지사는 "봉화군은 저출생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 등 지방소멸의 현장인 만큼 양수발전소와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로 새로운 도시로 거듭나는 지방소멸 위기극복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신용진 기자syj@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열정은 프로' 필드 위 아마추어 골..
'제3회 경상투데이배 전국아마추어..
2019 경상투데이배 아마추어골프대..
경주, 시유지 불법축사건축 알고도 ..
경주 시유지에 주택·축사 불법건축..
맛·품질 '으뜸' … 경북 우수 농수..
경북, 통합공항이전 성공적인 추진 ..
영주교통행정과 위법계약 논란 불씨..
'가을을 낚는 강태공들'
성주, 결혼이민여성 메이크업 교육
최신뉴스
文 막무가내 인사 규탄… '조국 ..  
영주시, 가흥·SKM일반산단 기반시..  
청도군의회, 대대적인 '무궁화호 ..  
'조국 정국'… 추석 밥상머리 최대..  
도교육청 "수평적 조직문화 만들어..  
도교육청, 적극적인 교육재정 집행..  
앞치마 맨 이철우 도지사, 안동역..  
경북,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 출발..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 분양열..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 1단지 '수..  
청도, 따뜻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 ..  
울진, 이·미용위생업소 질적 서비..  
수(水)변 조망권 품은 '수성 데시..  
경산, 체계적 스포츠 인프라로 전..  
도시민, 건강하고 여유 있는 영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