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2 오후 06:5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문경새재 황톳길 맨발걷기로 '오감만족'
맨발 페스티벌 1만5000명 발길
다양한 체험·공연 마련 '호응'
道 대표 여름·건강축제 거듭나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18일(일) 19:52

ⓒ 경상투데이

 경북도는 전국의 아름다운 여행지 100선 중 영예로운 1위를 차지한 경북 문경새재에서 '2019 오감만족 맨발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번 축제는 '보고 걷고 즐기고 오감만족'이라는 주제로 17일 열린 맨발로 걷는 황톳길을 체험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이들이 모였다.

 문경새재는 예로부터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의 가장 높은 험한 고개로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라는 별칭이 있으며 사적 147호 문경조령관문과 명승 제32호 새재 옛길 등 문화재와 최근에는 옛길 박물관, 생태공원, 드라마 오픈세트장이 들어서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특히 14회째를 맞는 올해는 문경새재 1관문에서 2관문까지 왕복 7km의 거리를 맨발로 걷는 트래킹 행사를 통해 친구, 가족, 각종 동호회 동료들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푸른 여름의 기운을 뿜어내는 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었다.

 또한 문경새재 황톳길은 적당한 습기를 머금고 있어 발이 닿을 때마다 포근히 감싸 안는 기분을 느낄 수 있고 건강의 효과도 매우 크다. 이외에도 숲 속 힐링타임, 발도장 찍기, 고무신 양궁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과 문화예술 공연이 열려 재미를 더했다.

 축제에 앞서 이철우 도지사는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문경새재에서 열리는 맨발 걷기는 경북을 대표하는 여름축제이자 건강축제"라며 "문경으로 여름휴가를 오셔서 가족들과 푸른 녹음을 보고 즐기면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교일 국회의원, 고윤환 문경시장, 박영서·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원 등 내·외빈과 맨발걷기 동호회 회원 및 관광객 등 전국에서 1만5000여명이 축제장을 찾아 국내 최고의 걷기축제를 빛냈다.

신용진 기자syj@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래통합당 공천 돌리기… 경주시민..
'코미디무대판' 변질 미래통합당 공..
中 대상연맹, 경북도 코로나 퇴치 '..
속타도 말 못하는 TK의원들
미래통합당 경선여론조사 '1인 2표'..
구미, 통합당 공천 결과 반발 '후폭..
박병훈 "미래통합당, 부당한 공천번..
김병욱 "포항·울릉의 진짜 변화 이..
가수 강민, 코로나 극복 힘찬 응원 ..
도교육청, 학생들 인문학적 소양 '..
최신뉴스
김석기 "중단 없는 경주발전 이룰 ..  
정희용 "젊은보수 중심에 서서 대..  
김현기 "반드시 당선돼 미래통합당..  
김철호 "아파트 주차난 해결, 강력..  
구미, TV토론·연설로 후보자 공약..  
군위군, 문화체육시설 점검 '꼼꼼..  
김병욱 "정권 교체 힘 모아 달라"  
대구가톨릭대, 코로나 위기 이웃에..  
김천, 미세먼지 저감·대기질 개선..  
청도신화랑풍류마을, 손님맞이 준..  
안동, 2021년 국·도비 확보 '발 ..  
道·유관기관 협력, 수출동력 회복..  
군위,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참가자..  
마스크 쓰고 거리두고… 경주 선거..  
포스코청암재단, 코로나 과로사 공..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