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9 오후 07:46: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경북, 동해안 고급횟감 줄가자미 양식 '눈 앞'
경북수산자원연구원, 국내 최초 치어 생산 성공
고부가 특산어종 종자생산… '양식산업 활성화'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07일(목) 19:28

ⓒ 경상투데이

 경북도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최고급 어종인 줄가자미 치어를 국내 최초로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줄가자미는 시중에 '이시가리'로 잘 알려진 고급횟감으로 지방함량이 높고 쫄깃한 식감과 맛으로 겨울철 최고의 별미로 알려져 있다. 

 ㎏당 10만원 이상의 고가에 거래되는 상업적으로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어종이다.

 그러나 수심 150m∼1000m의 심해에 서식하고 어획량이 많지 않아 생태학적 특성이나 초기생활사에 대한 연구가 적은 실정으로, 그동안 양식 대상종 개발을 위해 여러 차례 종자생산을 시도했으나 성공한 사례가 없었다.

 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대표 명품 가자미인 줄가자미의 종자생산 기술개발을 위해 2014년부터 자연산 어미를 확보해 실내수조 길들이기를 시작했다. 최적 사육환경, 생식주기 등 종자생산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 2017년 채란 및 부화에 성공해 45일간 사육에 성공했고, 올해 국내 최초로 400마리의 줄가자미 치어생산에 성공했다.

 종자생산 과정은 지난 5∼6월 사육관리 중인 줄가자미 어미로부터 수온조절 및 호르몬 주사로 성숙을 유도해, 복부압박을 통해 알과 정자를 얻어 수정해 부화시켰다.

 부화한 자어는 초기에는 부유생활을 하다가 부화 75일경 눈이 한쪽으로 이동하는 변태를 완료해 수조바닥에 가라앉아 저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4개월 동안 3∼4cm 크기의 어미와 같은 형태의 치어단계까지 성장했다.

 이번에 생산된 치어는 어미로 성장시켜 앞으로 인공 2세대 치어를 생산하는 완전 양식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연구원에서는 그동안 전복, 해삼, 가자미류, 볼락류 등 다양한 품종의 종자방류를 통해 동해안 수산자원 회복 및 지역 어민들의 소득원을 제공해 왔으며, 새로운 품종개발을 위해 도화새우(독도새우), 대문어, 쥐노래미, 돗돔, 세줄볼락 등 고부가 동해안 특산어종의 종자생산 기술개발에도 노력해 왔다.

 김두한 도 해양수산국장은 "오랜 기간 시험 및 연구를 통해 국내 최초로 줄가자미 치어 생산에 성공한 만큼 향후 대량 종자생산 및 방류로 줄가자미 자원 증강에 힘쓰고, 아울러 동해안 양식산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용진 기자syj@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태풍 '미탁' 파손 시설 방치..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돌연 사퇴에 ..
경주 강변로 개설현장에 '불량 사토..
가을 밤 특별하게… 시월愛 마지막..
'영주 거점소독시설 특혜의혹' 사실..
황당한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론..
■ 가짜뉴스로 주인 뒤바뀔 뻔한 '3..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예천 "공감·존중으로 민원인 응대..
울진, 어르신들 인권 재정립 '최선'
최신뉴스
박명재 '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  
도 농수산위 행감, 도정 생산성 제..  
경북 축단협 "철저한 방역으로 안..  
경북도, 어르신들과 '배움의 기쁨'..  
안테나숍, 환동해 중심 포항에서 ..  
안동 '미세먼지 회피 휴게쉼터' 눈..  
영천, 관외거주 체납자에도 '강력 ..  
지역인재 양성… 경북발전 견인 '..  
대구 '칼국수 한그릇에 언 몸 사르..  
영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조..  
울진 '얌체 주차, 이젠 그만' 장애..  
뜨는 '수소경제' 뛰는'대구·가스..  
쫄깃 달콤 '청도감말랭이' 열차여..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