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8 오후 07:37: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예천 용문사 대장전·윤장대' 국보로 승격됐다
국내 유일 '경장건축' 가치 인정
840년 동안 형태·기능 등 어어와
동양 사상 의도적 내재 조형화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2일(월) 19:10

↑↑ 예천 용문사 대장전.
ⓒ 경상투데이
↑↑ 대장전 내 윤장대.
ⓒ 경상투데이
 문화재청이 예천군의 보물 제145호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보물 제684호 윤장대를 통합해 국가지정문화재 국보 제328호로 지정했다.

 문화재위원회는 용문사 대장전(건축물)과 윤장대(동산)의 건립시기, 의미, 특징 등을 검토해 두 보물이 역사·예술적 가치가 뛰어나 하나로 통합해 국보로 승격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예천 용문사는 신라 경문왕대 두운선사가 당나라에서 돌아와 초암을 지으면서 비롯돼 후삼국 쟁탈기에 왕건과 관계를 맺으며 사찰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 명종 3년(1173년) 국난(김보당의 난) 극복을 위해 조응대선사가 발원하고 조성했다.

 대장전과 윤장대는 초창 이래 여러 차례 수리했다. 최근 동(오른쪽) 윤장대에서 확인한 천계오년(1625) 묵서명과 건축의 양식으로 미뤄볼 때 17세기에 수리돼 현재까지 이어져 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용문사 대장전은 윤장대를 보호하기 위해 특별히 건립된 건물이다.

 윤장대는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회전식 경장(經藏)으로 전륜장, 전륜경장, 전륜대장이라고도 한다.

 윤장대는 고려 초 중국 송대(宋代)의 전륜장 형식을 받아들여 제작한 것으로 여겨지는데, 현재는 예천 용문사 윤장대만이 유일하게 같은 자리에서 846년 동안 그 형태와 기능을 이어오며 불교 경장신앙을 대변하고 있다.

 윤장대 동쪽은 교살창, 서쪽은 꽃살창으로 간결함과 화려함을 서로 대비시킨 점, 음양오행과 천원지방의 동양적 사상을 의도적으로 내재시켜 조형화시켰다는 점에서 뛰어난 독창성과 예술성이 인정된다.

 특히 불교 경전신앙의 한 파생 형태로 한 쌍으로 된 윤장대는 동아시아에서도 그 사례가 없고 국내 유일이라는 절대적 희소성과 상징성에서도 국보로 승격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

 현재까지 우리나라는 총 24건의 국보 건축물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번에 예천 용문사의 대장전이 국보가 되면서 2011년 '완주 화암사 극락전' 이후 8년만에 다시 국보 건축물이 탄생했다.

  권정민 기자jungmini001@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돌연 사퇴에 ..
영주, 정보공개청구 깜깜이 대응 '..
'90억 짜리' 형산강수상레저타운, ..
예천 "공감·존중으로 민원인 응대..
구미 '꽃동산 공원' 우선협상자 선..
안동시, 늦깎이 학생들 '학사모 쓰..
"2020년 역사 품고 미래 담는 희망 ..
울진, 미세먼지 재난대응 '철저하게..
예천, 중증장애인 자존감 회복 도와..
포항 청년 취업준비생 400명 '열정 ..
최신뉴스
'킹크랩 정말 크네'  
대구, 세계마스터즈실외육상 유치 ..  
경북도,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성과..  
보행자 오면 불들어오는 '똑똑한 ..  
고령군,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안..  
청소년환경지킴이단 "쓰레기로 몸..  
대구선관위, 총선 선거비 제한액 1..  
정부·원안위, 맥스터 추가건설 '..  
'90억 짜리' 형산강수상레저타운, ..  
성주, 나눔으로 함께 사는 '따뜻한..  
칠곡 석적읍, 주민들에 균등한 배..  
상주 남원동, 행복의 노래소리로 '..  
민주평통 군위군협의회, 고3학생에..  
김천시 "학교밖청소년들 도전·꿈 ..  
구미시 '누수 없는 2020년 시정관..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