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8 오후 09:51: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9.12 지진 1년' 불안 털어낸 평화로운 경주
빠른 복구로 이전 모습 되찾아
대외 이미지·경제 회복이 숙제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7년 09월 13일(수) 21:4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지난해 9·12 지진이 발생한 후 경주시에서는 한옥 밀집 지역 등을 시작으로 발빠르게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 경상투데이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기상청 계기 관측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인 5.1의 전진과 5.8규모의 본진이 일어났었다. 두 차례 강력한 지진으로 평온했던 경주는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지진이 일어난 지 1년이 지난 지금 경주 시민은 일상의 안정된 삶을 살고 있고 경주를 찾은 관광객들은 천년 역사와 문화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언제 이곳에서 지진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지진 당시 인명 피해는 부상 6명이었고 사유재산 직간접피해는 5,955건에 270억7,000여만원에 달했다. 문화재를 비롯한 공공시설은 182건에 57억9,400만원이었다.

 사망 사고는 없었지만 피해가 경주시 전역에 걸쳐 발생했고 여진이 계속되자 시민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했다. 놀란 것은 시민뿐만 아니라 경주시를 비롯한 행정기관도 마찬가지다.

 지진발생 당일 오후 7시 54분 경주시는 시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시민의 안전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및 재난종합상황실을 설치했다.

 엠프와 SMS 등을 통해 안전한 곳으로의 대피를 유도하고 읍면동을 통해 안내 유도를 시작했다.

 지진이 일어났던 당시를 돌이켜 보면 오후 7시 44분쯤 최초 지진이 일어났지만 주민대피유도 방송 및 대피 안내 유도는 약 7분 후에 시작해 늦장 대응이라는 비난을 면치 못했었다. 지진에 대한 제대로 된 매뉴얼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다음날인 13일 국무총리와 행자부·산자부 차관, 경북도지사가 현장을 방문했고 20일 대통령의 현장 방문 후 22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지속되는 여진 속에서 파란불이 켜지기 시작한 것은 민·관·군·경 등 지역 자원봉사단체 3,585명의 발걸음이었다.

 시민들 스스로가 경주를 지키자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다른 지방에서 구호 물품과 자원봉사자들이 경주 돕기에 나섰다.

 경주시는 시민 피해신고에 적극 대응해 관계공무원의 현장 확인과 함께 인력 및 금전적 복구비를 지원했다.

 또한 경북도, 경주시 건축사회,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건축물 안전진단을 시작하고 시민의 정신적 충격확산 방지와 치료를 위한 상담 및 진료 인력을 풀가동했다.

 경주시의 공식자료에 의하면 경주시민과 환경단체가 가장 걱정하는 월성 1-4호기도 지진당시 원자로가 수동으로 정지했고, 원전 주변 지역에 안전성 관련 안내방송을 내 보냈다.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월성원전은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과 함께 추후 사태를 대비해 0.2→0.3g으로 내진 설계를 강화했다. 여기서 g는 gravity의 약자로 중력을 나타내는 단위이다.

 9.12와 같은 지진 사태가 다시는 없어야 하겠지만 경주시는 중앙정부의 매뉴얼을 적극 활용해 지진대피소 132개소 지정을 완료하고 행동요령 책자, 비상생필품 등을 보급하고 있다.

 지진이후 숙박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넓혀가고 있고 수학여행단과 국내외 행사의 경주유치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시민들은 말한다. 이제 지진에 대한 트라우마는 없다. 경제만 회복되면 좋겠다는 것이 욕심 아닌 욕심이다. 풍요로운 들녘처럼 아픔을 딛고 일어선 경주의 오늘은 맑고 평화롭기만 하다.

  이형광 기자cde1234@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로 목사·장로 비리… 포항중앙교..
경주시의원 자존심 때문에 도비 2억..
속보=경주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서..
눈감은 행정에 당당한 모다아울렛 ..
영일대해수욕장, 시커먼 생활폐수'..
연오랑세오녀 테마파크, 곰팡이·쇳..
허술한 준비에 길게 늘어선 '국제적..
경주 황성공원 내 불법주차에 시민 ..
정체성 없는 '예천세계활축제' 갈 ..
시끌벅적 직거래장터 이모저모-② ..
최신뉴스
4차산업혁명 시대, 제조업이 나아..  
법무부 김학성 교정본부장 경주 방..  
사회적 약자 외면하는 '경주 모다..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손님맞..  
고속도로 안전 위협하는 버스 대열..  
문경시체육회, 재정위기 딛고 '새..  
경북, 2017 지방도 교통량조사 23..  
경주소방서, 시민 안전 지키는 참..  
경북 안전기동대, 재난대응 힘 키..  
도소방본부, 119구급대원 역량강화..  
월성3호기 냉각재 소량 누설 원자..  
道, 이스라엘 기업과 손잡고 벤처..  
문화로 청춘을 즐기는 '좀 놀 줄 ..  
경북 10만 임업인 하나된 화합의 ..  
거인식품 등 3곳 우수농산물 상표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44(황오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주(기획실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